[골프] 우즈 제네시스오픈 컷 탈락.. 샷 난조와 불운



17일(한국시간)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협회(PGA)투어 제네시스오픈에서 컷 탈락했습니다.

이날 우즈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비에라 골프장에서 열린 제네시스 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 8개로 5타를 잃고 중간 합계 6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컷 통과 기준인 2오버파보다 4타를 더 적어낸 성적이었다. 

1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적어낸 우즈는 2라운드 시작은 좋았다. 3번 홀(파4)에서 3m 가량의 첫 버디를 잡았다. 그러나 4번 홀(파3)에서 그린을 놓친 뒤 1.5m 가량의 파 퍼트를 넣지 못해 첫 보기가 나왔다.

이후 우즈의 라운드는 오르막, 내리막이 심했다. 5번 홀(파4)에서 긴 버디를 성공시킨 우즈는 6번 홀(파3)에서 다시 보기를 했다. 7번 홀(파4)에서는 벙커에서 시도한 두 번째 샷이 턱을 맞고 페어웨이로 튀면서 보기를 범하는 불운도 따랐다. 우즈는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4개로 2타를 잃었다. 

우즈는 후반에 더 흔들렸다.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4개가 쏟아지면서 3타를 더 잃었다. 11번 홀(파5)에서 3퍼트 보기를, 13번 홀(파4)에서는 나무를 맞히는 샷으로 보기를 범하는 등 3홀 연속 보기가 나오자 표정이 굳어졌다.



물론 희망적인 상황도 있었다. 우즈는 이날 전성기 시절을 연상케 하는 티샷으로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315야드로 세팅된 10번 홀(파4)에서 티샷을 그린 입구까지 보낸 뒤 퍼트로 두 번째 샷을 해 가볍게 버디를 잡아냈다.

2라운드에서만 5타를 잃고 사실상 컷 탈락이 결정된 우즈는 후반에 안정을 되찾고 자신의 샷을 했다. 복귀 뒤 두 번째 대회라는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점검할 수 있는 라운드였다.

선두는 7언더파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와 그레이엄 맥도웰(아일랜드)이 나섰다. 우즈와 동반 라운드를 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저스틴 토마스(미국)는 나란히 2언더파 공동 15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이븐파 공동 38위에 오른 강성훈의 성적이 가장 좋았다. 김시우는 4오버파, 최경주는 6오버파, 김승혁은 8오버파, 김민휘는 9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서울메이트 구하라, 심경 토로.. 힘들어도 힘들다고 못해



"힘들어도 힘들다고 못해"다는 심경을 말하였습니다.

'서울메이트' 구하라가 화제인 가운데, 구하라의 과거 발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서울메이트'에 출연 중인 구하라는 과거 방송된 MBC뮤직 '하라 온앤오프'에 출연해 아이돌의 남모를 고충을 토로했다.
 
당시 구하라는 "모든 아이돌 가수들이 힘들어도 힘들다고 하지 못 한다"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이어 "힘들다고 하면 '그만 두면 되지' '안 하면 되지'라고 너무 가볍게, 쉽게 말하는 분들이 있다"라며 "그런데 나도 이게 직업이기 때문에 안 할 수 없다. 그래서 조금 슬픈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구하라는 "내가 데뷔하고 나서 6~7년 동안 언니들이 항상 같이 있었고 모든 힘든 시기를 멤버들과 함께 거쳐왔기 때문에 언니들이랑 이야기 할 때도 '우리 마음을 아는 사람은 우리밖에 없다'라는 이야기를 한다. 그래도 우린 한 명이 아니라 여러 명이 있고 어떤 생각을 하는지 서로 알기 때문에 그걸로 됐다고 생각한다"라며 멤버들과의 돈독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메이트'는 외국인들이 스타의 집에서 함께 생활하는 룸 셰어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