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귀순병 우발적 귀순... 송환요청 없음



24일 오늘, JSA로 귀순한 귀순병이 우발적으로 귀순했다고 국정원에서 발표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가 우발적으로 귀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북측의 송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를 상대로 한 업무 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 씨가 24살로 군 부대에서 운전수로 일하다가 우발적으로 (남측으로) 내려왔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며 "북에서 다시 돌려보내 달라는 특별한 요청은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오 씨가 귀순 전 살인 사건에 연루됐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본인이 '나는 어떤 범죄도 저지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조사에 의하면 오 씨가 범죄 연루된 사실 전혀 없다고 한다"며 "다른 귀순자가 그런 내용의 진술을 한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도 "오 씨가 불미스러운 사망사건에 연루됐다는 부분은 지금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 국정원의 공식 설명"이라며 "귀순자 상태가 지금 풀로(온전히) 합동신문을 받을 정도의 몸 상태가 아니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루 한두 시간 신문을 받고 있는데 몸이 더 나아야 한다"며 "국정원은 본인 의견밖에 없는 상황에서 나중에 다른 결과가 나오면 안 되니까 신중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오 씨 아버지의 계급이 북한군 상좌라고 보고했다"며 "우리 군으로 보면 중령과 대령 사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오 씨가 최근 국정원과 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반의 신문 과정에서 "북한에서 범죄를 저질렀는데,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라고 스스로 밝혔으며 그가 북한군 소장급 인사의 자제라고 보도했다.

한편, 정보위는 오는 31일 오후 2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다음 달 5일 오전 9시30분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