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차 충전소 310개소 구축... 수소차 가격 5000만원으로 하향



수소차의 가격이 5000만원으로 하향되고 충전소는 더욱 늘어난다고 합니다.


정부가 지난해 기준, 177대에 불과한 수소차를 2022년까지 1만5000대까지 보급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수소차 충전소를 310개소 구축하고 핵심 부품 국산화를 통해 차량 가격을 30% 낮춰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차 혁신성장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처음으로 다뤄진 안건은 전기·수소차 보급 확산을 위한 정책 방향이었습니다. 

이날 정부가 내놓은 수소차 보급 확산 방안은 핵심 기술 개발을 통해 수소 차량 가격을 낮추고, 충전소 구축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대하는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그동안 수소차는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세금 감경 등의 혜택을 부여했지만 지난해까지 누적 기준, 총 177대가 판매되는데 그쳤습니다. 


그러나 올해 현대차에서 수소 차량인 넥쏘가 출시되면서 1분기 사전계약 대수만 1000대를 돌파하는 등 보급이 획기적으로 늘었다. 수소차 전용 모델을 출시한 국가는 일본 등 소수에 불과합니다. 

정부는 수소차 보급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해 핵심 부품 개발을 통해 가격을 7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낮춘다는 계획입니다. 

95%인 스택 부품의 국산화율을 100%까지 끌어올리고 고가의 수입소재 원천 기술을 확보해 7000만원인 차량 가격을 5000만원으로 30% 낮추기로 했다. 연간 생산량을 1000대에서 1만대로 확대하기 위해 수소누설방지 부품 등의 기술 개발도 추진합니다.

수소충전소도 수소 농도센서, 저장 용기 등 핵심부품의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40%인 국산화율을 80%로 높여 설치 가격을 낮추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대용량 급속 충전을 위해 수소충전소의 용량을 하루 기준, 250kg에서 500kg로, 수소충전 속도는 1분당 1kg에서 3kg로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수소차 모델도 승용차에서 50만km 이상의 내구성을 갖춘 도심주행용 수소버스, 적재량 5톤급 수소 화물차를 선보입니다. 



규제 개선을 통해 수소차 충전소를 2022년까지 310개소 구축한다는 방안도 내놨다. 

지금까지는 일반주거지역과 달리, 시설 제한이 덜한 준주거·상업지역 내에서는 수소충전소 등 고압가스 충전소 설치가 불가능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준주거·상업지역 내 수소자동차충전소 입지제한 완화를 검토하기로 했다.

수소 충전소 설치 시 대기업은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보급 초기단계의 설치의 어려움, 초기 운영기간 운영 적자 등을 고려해 대기업, 수소충전소 관련 특수목적법인(SPC)도 허용하기로 했다. 

수소 충전소를 설치·운영하는 자금 지원을 위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통해 시중 금리보다 최대 0.6%포인트 인하기로 했다.  

이날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 버스를 1000대 보급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시내버스와 고속버스 등에 수소차가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는 내연 차량과의 차액을 구매보조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현행 전기버스의 경우 구매보조금으로 1억원을 지원 받고 있다. 

또 정부는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구축 현황 등을 고려해 5개 도시를 수소 버스 시범도시로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까지 시내버스, 광역·시외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하는 비용을 지원하고 2020년 이후에는 차령 만기 CNG 시내버스와 경유버스를 우선 대체하기로 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