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김비서가 왜 그럴까’속의 박민영 주얼리와 악세사리 케미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드라마에서 배우 박민영이 선보인 패션을 소개해 드립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박민영과 박서준이 미친 캐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첫방송부터 TV화제성 드라마부문 1위를 기록했다. 드라마 화제성과 함께 박민영의 ‘김비서’ 김미소 패션에도 눈길이 쏠립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김미소(박민영 분)가 꿈에 그리던 이벤트를 해주고 난 후, 고생했다는 의미로 ‘수고했소’를 선물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이후 인형 안에 숨겨져 있던 목걸이를 발견하고 설레하는 김미소(박민영 분)의 장면에 여성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받고있습니다.




영준(박서준 분)에게 자신의 것임을 확인한 ‘김비서’ 김미소(박민영 분)가 곧바로 착용하며, 영준(박서준 분)은 그저 흐뭇하게 김미소(박민영 분)를 바라봤다. 그날따라 김미소(박민영 분)가 아름답게 보이는 건 영준(박서준 분)이 선물한 목걸이 때문이지 않을까요 ?.

이 목걸이는 하늘을 수 놓는 수많은 별 중 유독 아름답게 빛나는 별을 상징하는 ‘La Stella(라 스텔라)’의 의미를 가지고 있어 사랑하는 연인을 위한 선물로 제격인 아이템이다. 심플한 라운드형 팬던트 디자인으로, 오피스룩에도 잘 어울리며 데일리 스타일링에 참 좋습니다.

La Stella(라 스텔라) 목걸이 외에도 1,2회에 오피스 룩의 정석을 보여주는 박민영 패션 또한 주목 끌고 있는 중입니다. 






1회에 아이보리 블라우스에 착용한 ‘Stella(스텔라)’ 목걸이는 작은 움직임에도 펜던트 가운데 스톤이 반짝이며 흔들리는 댄싱스톤 네크리스로 포인트를 주고, 심플한 가죽 스트랩 워치를 매치하여 우아함과 클래식함을 유지하였습니다.

또한 깔끔한 포니테일 헤어에 드롭 이어링을 매치하여 평범한 오피스룩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스타일링을 볼 수 있다. 매번 반복되는 스타일링이 고민될 땐 주얼리를 착용하여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인 ‘김비서’ 박민영의 스타일을 참고하여 보시는 것은 어떠세요.

박민영이 착용한 주얼리는 모두 ‘스톤헨지(STONEHENgE)’의 제품으로, 모든 여성들의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한다는 의미인 ‘BEAUTIFUL MOMENTS’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국내 대표 주얼리 브랜드 이네요.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 되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