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근황, 자유한국당 출당 살생부 이름 등록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내홍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긴급 의총을 열고 ‘세대교체’를 예고한 가운데 ‘한국당의 완패를 만든 5대 공신록’이라는 제목의 ‘살생부’가 정보지 형태로 돌았다. 이 ‘받은 글’은 한국당의 긴급 의총이 열린 15일 오후 2시를 전후해 SNS 등을 통해 퍼졌습니다.  
  
‘한국당의 완패를 만든 5대 공신록’의 1등 공신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그리고 박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모신 청와대 ‘십상시(十常侍)’다. 십상시는 이재만‧안봉근‧정호성 등 박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했던 비서들과 이들과 가까웠던 전직 청와대 행정관들을 지목한다. 이들 ‘국정농단’ 사태 주범들이 오늘의 ‘완패’를 초래했다는 것입니다. 


  


2등에는 ‘친박 8적’이 이름을 올렸다. 이른바 친박 8적은 서청원‧최경환‧홍문종‧윤상현‧이장우‧김진태(한국당), 이정현(무소속), 조원진(대한애국당) 의원 등이다. 이들의 죄명은 국정농단을 동조했다는 것입니다. 
  
3등에는 홍준표 대표와 그의 비서실장 강효상 의원, ‘이부망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태옥 전 대변인이다. 이들은 친박청산에 실패했으며 수구적 언행, 무개념한 발언 때문에 한국당 완패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김무성, 김성태, 장제원 의원 등 ‘바른정당 복당파’들은 4등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무소신, 무개념, 거친 입 등의 죄를 지었다고 고발당했습니다. 
  




 


5등 공신에는 ‘한국당 현역 의원 전원’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들은 할 말도 못하는 ‘거세된 정치’를 해 한국당의 혁신을 저해했다는 죄명을 받았습니다. 
  
부록도 눈길을 끈다. ‘한국당 혁신의 걸림돌로서 차기 당권에 도전해선 절대로 안 될 인물들’ 명단이다. 여기에는 홍 대표와 친박 8적, 김무성‧김성태(원내대표)‧정우택‧홍문표‧나경원‧장제원 의원 등이 지목됐다. 특히 홍 대표와 강효상 의원, 친박 8적 등은 ‘즉각 출당 조치해야 할 인물’로 분류됐다. 
  




이런 명단이 정보지 형태로 돈 것에 대해서는 “외부 인물 영입을 원하는 당내 세력이 작성한 듯 보인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실제 한국당은 김무성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을 비롯해 “물러날 사람은 물러나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이날 오전 모임을 갖고 “이 사태에 책임있는 중진들은 세대 교체를 위해 물러나 달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김성태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국민에게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는 말이 적혀 있는 현수막을 배경으로 기자회견을 한 뒤 무릎을 꿇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