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풍운동의 1차 정풍대상자 명단발표



한국당 홍준표, 김무성등이 정풍운동의 대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전현직 당협위원장과 전직 국회의원 일부가 구성한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24일 정풍운동 대상자 1차 명단을 발표했다. 홍준표, 김성태, 김무성, 최경환, 이주영 등 16명의 당의 현역 의원들이 당권 농단과 보수분열을 주도한 책임이 있다며, 이들에 대해 정계 은퇴 혹은 총선 불출마 선언 등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정풍 운동' 조짐에 참여하는 한국당 현역 의원은 없다. 원외에서 불어오는 '정풍'에 힘이 실릴 지 여부는 미지수 입니다.  

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이 나라와 국민을 위해 애썼지만 그 결과가 참혹하게 나온 현실에 대해 책임을 함께 나누자"라며 한국당 정풍운동 대상자 1차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16명의 의원을 △홍준표 대표체제 당권 농단에 책임이 있는 인사 △대통령 탄핵 사태 전후로 보수 분열에 주도적 책임이 있는 인사 △친박 권력에 기대 당내 전횡으로 민심 이반에 책임이 있는 인사 △박근혜 정부실패에 공동 책임이 있는 인사라는 4가지 기준으로 분류했습니다. 

'홍준표 대표체제 당권농단에 책임이 있는 인사'는 △홍준표 △김성태 △홍문표 △안상수 △장제원 의원이 꼽혔습니다. 

'대통령 탄핵사태 전후로 보수분열에 주도적 책임이 있는 인사'로는 △김무성 △인종구 △정진석 △권성동 △김용태 의원 등이 지목됐습니다.  

'친박 권력에 기대 당내 전횡으로 민심 이반에 책임이 있는 인사'는 △최경환 △홍문종 △윤상헌 △김재원 의원으로 분류됐습니다.  

'박근혜 정부실패에 공동 책임이 있는 인사'로는 이주영 의원과 곽상도 의원이 지적됐습니다. 





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해 △김무성 △최경환 △홍문종 △홍문표 △안상수 의원의 정계 은퇴를 촉구했고, 권성동 의원과 김재원 의원은 스스로 탈당을 하거나 당이 출당 조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장제원 △이종구 △정진석 △김용태 △윤상현 △이주영 △곽상도 의원에 대해서는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과 당협위원장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재건비상행동 대변인 구본철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삭발식을 진행했다. 구 전 의원은 "이와는 별개로 향후 당의 지도부가 되겠다고 나서는 3선 이상의 동료와 선배들은 우리의 희생에 동참하는 뜻으로 최소한 불출마선언을 한 후 당원들의 선택을 기대하는 것이 도리"라며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그는 "정치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후배들이 새로운 정치의 장을 열 수 있도록 어쩌면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에 있을 종말의 비극을 피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를 값진 자유의 희생물로 바치자"라고 말했다.  

이어 구 대변인은 2차 명단 발표 계획에 대해 "당내 1차 정풍운동 대상자들이 개혁에 동참하는 상황과 지도부의 사퇴 등을 종합해 조속한 시일 내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