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추행조사단, 현직 부장검사 구속영장 청구



검찰 성추행조사단이 검찰내 성추행에 대해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후배 여검사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현직 부장검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오늘 14일,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조사단은 12일 고양지청 사무실에서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검찰이 성추행 혐의를 받는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한 데 이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조사단은 김 부장검사에 대해 혐의가 중하고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판단해 그를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는 후배 여검사에게 심각한 수준의 성추행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검사가 이메일을 통해 조사단에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수사가 이루어졌다. 피해 여검사는 이후 검찰을 떠나 현재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김 부장검사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장실질심사는 15일 오전 열린다. 

   

안태근 전 검찰국장(왼쪽)과 서지현 검사(오른쪽).

안태근 전 검찰국장(왼쪽)과 서지현 검사(오른쪽).

김 부장검사는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45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폭로한 성추행 사건과는 무관한 별도의 사건이다. 조사단은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및 인사 불이익 사건 수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사단은 이날 새벽까지 법무부 검찰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서 검사 관련 인사자료 및 사무감사 기록을 확보했다. 조사단은 압수물을 분석해 서 검사의 주장대로 부당인사와 부당 사무감사가 있었는지를 확인할 방침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52ㆍ20기)의 소환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서 검사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은 2010년 10월로, 해당 사건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이 불가능하다. 조사단은 성추행 뒤 실제 인사 불이익이 있었고 이 과정에 안 전 국장이 관여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