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최민정, 가던 길 마저 가자.. 꿀잼경기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최민정 선수가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안타까운 실격으로 메달을 놓친 최민정(성남시청)이 충격을 털고 재도전 의지를 다졌습니다.

오늘 14일, 최민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는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최민정은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 다음에는 서이라(화성시청)에게 태그를 걸기도 했다.

서이라가 지난 10일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후 올린 "아쉽지만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를 빌려온 것이다.

전날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에게 22㎝ 뒤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추월 과정에서 킴 부탱(캐나다)을 밀었다는 판정을 받고 실격됐다.

판정 후 최민정은 눈물을 쏟았지만 "이겨낼 자신이 있다"고 씩씩하게 말했다.

최민정은 오는 17일 여자 1,500m에서 도전을 이어간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