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 칠리치' '로저 페더러' 2018호주오픈 결승 2-2... 살얼음승부



2018호주오픈에서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가 결승전을 팽팽하게 치르고 있습니다.

마린 칠리치(30)가 페더러의 무실세트 우승을 무산시킨데 이어 4번째 세트까지 따냈다.

칠리치는 28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2018 호주 오픈 결승에서 로저 페더러(37)와 대결을 벌이고 있다. 

1세트를 2-6으로 쉽게 내준 마린 칠리치는 2세트에서 경기력이 살아나며 타이브레이크 끝에 7-6으로 따냈다. 


마린 칠리치는 이어진 경기에서 3-6으로 3세트를 내주며 벼랑에 몰렸지만 4세트를 6-3로 승리하며 세트 스코어 2-2 균형을 맞췄다. 5세트가 진행되는 현재 게임스코어는 2-0으로 페더러가 앞서고 있다. 

한편 페더러는 마린 칠리치에게 두번의 세트를 빼앗기며 ‘무실세트’ 우승이 좌절됐다. 페더러는 준결승까지 상대에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무결점 경기를 펼쳐왔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400만 호주달러(약 34억 5000만원)다. 페더러는 이날 대회를 통해 메이저대회 20번째 우승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에 도전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