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장석명 구속영장청구... 민간인 사찰 입막음 의혹



검찰이 민간인 사찰 입막음 의혹을 받고 있는 장석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였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를 '입막음'하기 위해 건네진 돈은 실제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에서 조달된 것으로 관련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돈 전달을 지시한 인물로 지목된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의혹을 부인하던 기존 태도를 바꿔 돈 전달에 관여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3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장물운반 등 혐의로 장석명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장석명 전 비서관은 '민간인 사찰 및 증거인멸을 청와대가 지시했다'고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 돈을 전달하도록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에게 지시(직권남용)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장진수 전 주무관의 취업 알선을 위해 청와대 인사비서관 등에게 공기업 취업 자리를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 것도 직권남용 혐의에 해당한다고 보고 장석명 전 비서관의 영장 범죄사실에 포함했다.

장진수 전 주무관은 2012년 3월 청와대의 사찰 개입을 폭로하며 "'장석명 전 비서관이 마련한 돈'이라는 설명과 함께 류 전 관리관으로부터 5만원권 신권 100장이 묶인 돈다발 10 뭉치를 '관봉'(띠로 묶은 신권) 형태로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장진수 전 주무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21일 검찰에 소환된 류 전 관리관은 5천만원에 대해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아준 것', '장인이 마련해 준 돈'이라고 했던 과거 진술을 번복하고 장석명 전 비서관이 출처라고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전 관리관이 진술을 바꾸면서 장석명 전 비서관의 태도도 달라졌다.

그는 22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서 돈을 받아 장 전 주무관에게 전달하도록 한 사실이 있다고 혐의를 일부 일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특활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업무상 횡령)로 구속됐다.

검찰은 장석명 전 비서관이 5천만원이 불법적으로 빼돌린 돈이라는 정황을 알고서도 돈을 전달했다고 보고 그에게 장물운반 혐의도 함께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다.

민간인 사찰 사건은 김종익 전 KB한마음 대표가 블로그에 이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쥐코' 동영상을 올렸다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전방위 불법사찰을 받은 끝에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는 내용이 골자다.

검찰은 그간 두 차례 수사에서 불법사찰이 실제로 있었음을 확인하고 사찰 및 증거인멸 관련자 등을 기소했으나 윗선은 밝히지 못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장석명 전 비서관에 이어 상급자인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당시 민정수석비서관)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사 경과에 따라 민간인 사찰 사건을 무마하는 과정을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고받았는지도 규명 대상이 될 전망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