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1.37%↑ 상승 마감.. 무역전쟁 완화 영향



우리나라의 증시에 영향을 미치는 뉴욕증시의 다우지수 1.37% 상승 마감 하였습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발 무역전쟁 우려 완화에 상승했습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6.7포인트(1.37%) 상승한 24,874.7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69포인트(1.10%) 높은 2,720.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2.83포인트(1.00%) 오른 7,330.7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증시는 장중 상승세로 돌아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 관세 부과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협상을 위한 도구로 사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으며 증시 반등을 이끌었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 참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 방침이 세계 무역전쟁을 부추길 것을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나프타 재협상 대상국인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해 관세 면제 가능성을 열어뒀다.

일부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프타 재협상 결과에 따라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진단했다.

시장은 이번 주 예정된 다수의 연준 위원들 연설도 기다리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은 오는 20~21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전 연설에서 경제와 금리 인상에 대한 견해를 피력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준 위원들은 통상 FOMC 회의 10일 전부터 통화정책 관련 발언을 삼가는 '블랙아웃' 기간에 돌입하기 때문에 이번 주 위원들의 연설이 통화정책 결정을 가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는 7일에는 연준의 경기평가보고서인 베이지북도 공개된다. 베이지북은 연준의 통화정책 회의 2주 전 발표된다.

반도체 업체인 퀄컴의 주가는 미국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주주총회 연기를 명령한 이후 1.1% 하락했다. 브로드컴의 주가는 1.6% 내렸다.

퀄컴의 주가는 지난 3개월 동안 0.1% 올랐고 브로드컴의 주가는 4.1% 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업종이 1.9% 상승하며 가장 크게 올랐다. 에너지와 금융, 산업, 소재, 부동산, 통신 등이 1% 넘게 상승하는 등 전업종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미국의 지난 2월 서비스업(비제조업) 활동이 약화했지만,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공급관리협회(ISM)는 2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9.9에서 59.5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0월은 60.1로 2005년 8월의 61.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시장 전망치 집계는 59.0였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2월 미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5.3에서 55.9로 상승했다.

예비치도 55.9로, 2017년 8월 이후 가장 높았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50을 넘으면 확장을 의미하고 55를 넘으면 예외적인 확장세로 평가된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관세 부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당분간 위험 회피 심리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8.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39% 내린 18.73을 기록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