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현송월, 판문점서 '예술단 평양공연' 실무접촉.. 라인업은 ?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오늘 판문점에서 북한의 현송월을 만나 평양공연을 조율 합니다.

남북은 20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우리 예술단의 4월 초 평양 공연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갖는다.

우리측에서는 예술단 음악감독인 작곡가 겸 가수 윤상을 수석대표로 박형일 통일부 국장과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실무접촉에 나선다.

대중문화계 인사가 남북 접촉에 수석대표로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예술단의 평양 공연이 대중음악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윤상을 음악감독으로 선정했다.


북측에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대표단장으로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이 참석한다.

현 단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예술단의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의 일원으로 방남한 데 이어 예술단과 함께 공연차 남측지역을 찾은 바 있다.

실무접촉에서는 예술단의 평양 공연 일자와 장소, 구성, 방북 경로, 북측의 편의 제공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공연 중 남북 간 협연이 가능한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나는 내조국'을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실무접촉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지난 5∼6일 방북했을 때 북한이 남측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의 평양 공연을 초청한 데 따른 것이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평창올림픽 당시 북한 예술단의 방남에 대한 답방 성격도 있다.

현재 조용필과 이선희 등의 가수가 평양 무대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도현과 백지영 등에게도 출연 제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예술단 평양공연 문제가 주로 논의되며 태권도시범단의 평양 공연은 주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