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공립 어린이집 방문



24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 삶이 달라집니다'라는 주제로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및 저출산 대책 등을 논의하며, 이 방문은 새해 들어 첫 민생 현장방문입니다. 

이번 방문은 최근 교육부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방과 후 영어수업을 없애겠다고 했다가 학부모들의 반발에 부딪혀 결정을 1년 유예키로 하는 등 정책 혼선이 빚어진 것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도봉구에 소재한 한그루어린이집을 찾아 어린이들과 만난 데 이어 학부모와 보육교사들과 간담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현장방문은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보육료 부담이 낮은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해 영유아 부모들이 체감하는 정책내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새 정부 출범 후 국공립 어린이집은 2017년 목표 대비 2배 이상(373개소) 확충됐으며, 금년에도 450여개가 확충될 계획이다. 한그루어린이집도 지난해 9월 개원한 곳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어린이집에 도착해 만3세반과 만4세반 어린이들과 함께 20여분간 실내놀이프로그램을 참관한다. 실내놀이프로그램 중엔 마술사 최현우(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홍보대사)씨의 마술쇼도 포함돼 있어 문 대통령은 마술쇼를 관람하고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실내놀이프로그램에 참여한 이후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어린이들에 선물상자 증정할 계획이다. 선물상자엔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모양의 털모자와 ‘새로운 가족’, ‘알사탕’, ‘토끼와 호랑이’ 등 동화책 3권이 담긴다.  

문 대통령은 이후 학부모 5명과 보육교사 2명 등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특별학부모로 배우 류수영씨가 참석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등이 배석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린이집은 유아교육과 보육, 저출산 문제의 상징적 장소"라며 "간담회에서 3가지 의제가 자연스럽게 논의될 것 같다. 정부의 어린이 보육정책은 저출산고령사회 문제 해소의 중요한 포인트라 (그와) 연관지어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