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이 jtbc 손석희 앵커에게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 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불순한 의도로 내 발언 인용"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손석희 JTBC 앵커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나섰다.  

8일 김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 앵커가 불순한 의도를 갖고 제가 마치 세월호 유가족 단식을 비난한 것처럼 보도해 저로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저를 비하한 JTBC 손석희 앵커에 대해 그의 1년치 연봉에 해당하는 액수에 맞춰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손 앵커는 7일 저녁 '앵커브리핑'에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단식을 세월호 희생 유족의 단식과 비교하며 평가절하했다"며 "이 과정에서 저의 과거 발언을 거두절미하고, 세월호 유족의 단식을 조롱했던 것처럼 인용 보도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손 앵커가 방송에서 인용한 저의 과거 발언은 '노숙자들이 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는 것으로 이는 세월호 유족의 단식과는 무관하다"면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 본관에서 세월호 유가족의 농성이 벌어졌는데 이를 허용한 국회의장의 결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손 앵커가 인용한 2014년 8월 1일의 발언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나눈 대화 중 일부로 '국회에서 농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어디 노숙자들이 있는 그런…'이라는 부분"이라면서 "비닐 천막으로 햇볕을 가리고, 빨래를 걸고 하는 등 유가족이 겪을 고생을 생각했다면 허용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7일 손석희 앵커는 JTBC 뉴스 앵커브리핑에서 단식 투쟁 중인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무엇보다 조롱당할 때가 가장 힘들다"라고 말한 인터뷰를 언급하며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의 세월호 단식 투쟁과 관련된 발언을 다뤘다. 손 앵커는 김 최고위원의 '노숙자들이 하는 것 같은 느낌' 발언을 다루며 "당시 여당 의원들의 (세월호 단식 투쟁) 조롱"이라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