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해외 은닉 재산 '환수기구' 추진... 조양호 최순실 등 정조준

"해외 은닉 재산 반드시 환수하라"

[앵커]

'갑질 논란'에 휩싸인 한진그룹 총수 일가는 밀수와 탈세, 해외 재산 은닉 등의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국정을 농단한 '비선 실세' 최순실씨는 해외로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심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해외에 세워진 다스 자회사들이 사실상 '차명 재산'이라는 지적을 받아 왔죠. 정부가 이처럼 해외로 재산을 빼돌리는 등의 행위를 '반 사회적 행위'로 규정하고 모두 환수할 방침입니다.

[기자]

해외로 재산을 빼돌린 이들에 대해 정부가 본격적으로 칼을 빼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해외 재산 은닉과 탈세 행위를 근절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인 반사회 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 합니다.]

특히 이같은 행위는 전문가의 도움을 얻어 치밀하게 이뤄지고 있어 개별 대응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세청, 관세청, 검찰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재산 환수 기관을 설치하라는 겁니다.

오늘 정부의 이런 방침은 가깝게는 '갑질 논란'이 불거진 한진그룹을 겨냥했다는 분석입니다.

현재 국세청 등이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밀수와 탈세, 해외재산 은닉 의혹 등을 광범위하게 파헤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독일로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아 온 최순실 씨나, 다스의 해외 자회사들이 사실상 '차명 재산'이란 의혹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과 국세청 등은 곧 이같은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합동 조사단 설치 방안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