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금수저에서 흙수저 애틋한 사연은... 무슨일 ?


"어느날 갑자기 스님이 되신 아버지"


배우 김민교가 아버지에 대한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민교의 데뷔 전의 삶부터 결혼생활 등을 공개됐습니다. 김민교는 종합병원 원장이었던 아버지가 어느 날 갑자기 출가하게 된 이야기를 고백했습니다.  


김민교는 "아버지가 병원장이셨다. 어렸을 때 집에 수영장이 있고 꽤 부유하게 살았다"며 "집 대지 정원 다 해서 1,500평 정도였다. 돈 걱정 없이 살았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김민교는 이른바 '금수저'로 태어났지만, 아버지가 사기를 당한 후 집안이 기울기 시작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김민교는 "아버지가 큰 사기를 당하고 나서 집에 전기도 안 들어오는 집에서 살았다"며 "이후 판자촌에서 생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군대에서 첫 휴가를 나왔는데, 아버지가 사기당한 충격으로 출가하고 스님이 되셨다고 했다"며 "아버지가 이제 '아버지라고 부르지 마라. 스님이라고 부르라'고 하시더라. 가끔 보고 싶으면 보러 오라고 했는데 안 보려고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김민교는 "아버지가 어느 날 췌장암 말기라고 얘기해주시는 바람에 그때부터 다시 매일 찾아뵈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출가한 아버지를 15년 동안 보지 못했던 김민교는 아버지의 투병 사실을 알게 된 후 아버지가 있는 사찰 근처 마을로 이사를 하고, 매일 찾아뵙는 등 정성을 다해 모셨다고 털어놨습니다. 


병원으로부터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김민교의 아버지는 3년 넘게 살면서 아들의 결혼식까지 보고 눈을 감았습니다. 


김민교는 "처음에는 아버지가 이해되지 않았는데, 결혼하고 보니 이해가 된다"며 "돌아가시기 얼마 전 생일이셨다. 그때 같이 목욕탕에 가서 등을 밀어드렸는데 그때가 너무 생각난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교는 아버지에게 효도하는 동안 곁을 지켜준 아내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

김민교, 딩크족으로 사는 이유 ?

---------------------------------------------------------------------------------------

배우 김민교와 그의 아내가 딩크족으로 사는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15일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김민교와 이소영 씨의 행복한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10세 나이차이가 나는 두 사람은 결혼 9년차 아이 없이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교의 장모는 “아기 낳을 생각은 없니?”라고 물었다. 이에 이소영 씨는 “우리의 인생은 우리의 선택”이라고 답했다.

김민교와 이소영 씨가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좀 더 솔직한 얘기가 나왔다. 이소영 씨는 “옥탑방에서 연애할 때 옥탑방에서 이렇게 평생 하루 한 끼 떡볶이 삼천 원짜리 우동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아기가 있으면 그게 행복할 것 같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김민교 역시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게 처음이 컸다. 반지하, 옥탑 연극하면서 경제적으로 힘들고 아내 만나서 죽을 각오로 살아서 마흔이 되어서 숨이 트였고 여유로워 지려고 하는데 또 아기를 낳아서 애를 위해서 말처럼 소처럼 달리게 되는 저를 생각하면 저 스스로에게도, 내가 느끼는 나한테 좀 미안하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민교와 이소영 씨는 가난한 연극배우와 매표소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으로 처음 만나서 사랑에 빠졌다. 4년 간의 열애 이후 집안의 반대를 딛고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고민 끝에 전원 생활을 시작했고,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김민교는 “아내와 둘이 오래 있건 짧게 있건 마냥 행복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김민교는 1500평 대저택에서 판자촌으로, ‘스님의 아들’로 살아야 했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솔직히 고백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