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8주년 기념일, 민주당-한국당 특검법 추경안 야합 


“광주와 5.18을 경시하는 처사”
“더불어민주당의 5.18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가벼운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광주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두고 논평을 내고 “5.18의 철저한 규명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 서두에,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생명을 불사른 민주영령들의 명복을 빌고,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채 슬픔과 고통속에 살아오신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

최 대변인은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금자탑이자 우리의 소중한 역사”라고 말하고“그러나 5.18의 진실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고, 가해자에 대한 완전한 처벌도 되지 않았다. 일부 세력들은 아직도 ‘북한군 개입설’, ‘폭도들의 난’으로 5.18을 폄훼 왜곡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당시 전두환 군부가 헬기와 전투기까지 동원해서 광주시민들을 몰살시키려 했다는 전모가 밝혀지고 있다”며 “최근 공개된 미국의 군 기밀문서는 최초 발포 명령자와 북한군 개입설의 최초 유포자로 전두환을 지목하고 있다. 그러나 전두환은 속죄도 사과도 한마디 없이 자신이 피해자라는 인면수심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9월이면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된다”며 “이번이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했다. 

그는 “당시 계엄군이 자행했던 반인륜적인 만행들을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 

민간인 학살, 암매장, 부당한 공권력 행사로 발생한 사망·상해·실종사건을 비롯해 최근에 밝혀지고 있는 여성들에 대한 성폭력과 고문 사건들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며 5.18 진상규명을 위한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했다.

그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5.18 38주년 기념일에 맞춰 국회를 열어 특검법과 추경안을 처리하자는 야합을 했다”며 “광주와 5.18을 경시하는 처사”라며 “광주시민들과 5월 단체는 배신감에 분노하고 있다”고 밝히고 “더불어민주당의 5.18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가벼운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5.18 기념식 참석에 앞서 5월 영령과 광주시민들 앞에 사죄부터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민주평화당은 5.18 정신과 호남정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 유일한 정당으로서 5.18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앞장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