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 x 정려원 바람같은 기습키스 모습



배우 이준호와 정려원이 깜짝 첫 키스를 ‘기름진 멜로’에서 선보였습니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의 매력은 시청자들의 허를 찌르는 전개에 있다.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매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5월 21일 방송된 ‘기름진 멜로’ 9~10회에서는 예상을 빗겨나가는 서풍(이준호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의 기습키스가 그려져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날 서풍은 단새우를 자신의 중국집 ‘배고픈 프라이팬’의 첫 손님으로 초대했다. 단새우는 꽃다발까지 선물하며 서풍의 초대에 응했다. 서풍은 자신의 요리를 무조건 믿고 기다려주는 단새우가 예쁘고 고마우면서도, 속마음을 숨기며 “좀 예쁘게 먹을 수 없나?”라고 툴툴댔다. 말과는 달리 흐뭇하게 미소 짓는 서풍의 모습은 설렘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의 인연은 다시 이어졌다. 그것도 가장 비참한 순간 조우하며 짠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풍은 전 부인이던 석달희(차주영 분)가 자신 몰래 아이를 지웠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석달희를 찾아가 사과를 요구하며 절규했지만, 경호원들에게 가로막혀 흠씬 두들겨 맞았다.


사랑에 상처받은 것은 단새우도 마찬가지. 단새우는 결혼식 날 도망간 신랑 나오직(이기혁 분)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뜻밖의 여자가 나타나 나오직의 소식을 전했다. 연락이 되지 않는 나오직이 그 여자에게 전화를 했다는 것. 단새우는 받지 않는 전화를 계속 걸며 비참하게 눈물을 흘렸다. 

우연히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지칠 대로 지친 상태였다. 단새우는 “우리 하룻밤만 술 먹고 바람피울래요? 죽는 것보다 낫잖아요”라고 제안했다. 



내일이 되면 모르는 척 다 잊어버리기로 동의한 두 사람은 과거를 쓰레기통에 버린 채 밖으로 향했다. 

그리고 갑작스럽게 벌어진 기습키스. 서풍은 망설이는 단새우에게 입을 맞추며, “그만 걱정해. 당신도 이런 여자야. 나도 이런 남자고”라고 말했다. 이에 훌쩍이는 단새우와 사과를 하는 서풍의 모습이 이어졌고,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도 두 사람의 대화는 계속됐다. 


그러다가 단새우는 번뜩 자신의 뺨을 때리고, 옆에 있는 서풍도 찰싹 때렸다. 보통 키스로 엔딩을 맞는 여타의 드라마들과는 다른 ‘기름진 멜로’만의 독특한 엔딩이었다.  



짠한 주인공들의 상황을 가볍게 풀어내고 있는 것이 ‘기름진 멜로’의 장점. 로맨스에 있어서도 특별했다. 사랑에 상처 받은 두 사람이 바람을 피우자고 나서고, 또 기습적으로 입맞춤을 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쿵 떨어뜨리게 할 만큼 설렘을 가져왔다. 여기에 밀당을 하듯 나누는 두 사람의 핑퐁 대화는 이준호와 정려원의 찰떡 연기와 맞물려 흡입력을 배가시켰다.

서풍과 단새우의 예기치 않은 첫 키스로 ‘기름진 멜로’의 로맨스는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동병상련으로 묘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서풍과 단새우. 그리고 이날 단새우를 향한 짝사랑에 시련을 맞은 두칠성(장혁 분)의 이야기가 어떤 예측불가 로맨스를 펼쳐나갈지, 다음 이야기에 기대가 더해진다. ‘기름진 멜로’ 11~12회는 오늘(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어바웃타임’ 이상윤 - 이성경



-. 우산 로맨스 포착 "늑대의 유혹"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이상윤-이성경이 쏟아지는 빗속 ‘우산 로맨스’를 통해 영화 ‘늑대의 유혹’ 명장면을 패러디한다. 


이상윤과 이성경은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연출 김형식/제작 스토리티비)에서 각각 최미카의 귀여운 유혹의 목표물이 되는 MK문화컴퍼니 대표 이도하 역과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앙상블 전문 뮤지컬 배우 최미카 역을 소화한다. 


운명을 믿지 않는 까칠한 남자 이도하와 이도하에게 절박한 유혹을 이어가는 최미카의 싱그러운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순간 멈춤’의 마법으로 안내한다. 



무엇보다 이상윤과 이성경은 지난 21일 첫 방송에서 흥미진진한 첫 만남과 떨리는 공연장 키스, 하이난 리조트에서의 아름다운 ‘밤 포옹’ 등 심쿵 스킨십을 이어가며 ‘구원 커플’만의 독보적인 사랑스러움을 드러냈던 상황. 


특히 방송 말미 최미카(이성경)의 수명시계가 이도하(이상윤)를 만날 때마다 서서히 멈추게 되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지면서, 이도하가 최미카의 ‘운명 구원의 남자’로 등극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돋우고 있는 것. 

이와 관련 이상윤과 이성경이 22일(오늘) 방송될 2회 분에서 색다른 만남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더욱 쿵쾅이게 만들 전망이다. 이도하가 자신의 운명을 바꿀 수 있다고 직감한 최미카가 시도 때도 없이 이도하 앞에 나타나 ‘불도저 구애’를 시작하는 것. 이런 상황에서 최미카가 영화 ‘늑대의 유혹’의 명장면인 우산 신을 전격 패러디할 예정이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 전지현과 ‘내 머릿 속의 지우개’ 손예진에 이어 ‘늑대의 유혹’ 강동원까지 거침없이 도전하며 ‘3단 변신’을 감행한 최미카의 속내에 시선이 집중된다.

이 장면 촬영에서 이상윤과 이성경은 차가운 비를 맞으면서도 신의 완성도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는 모습으로 ‘프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상윤은 자신에게 갑작스럽게 씌워진 우산에 일순 당황하다, 이성경의 얼굴을 마주한 후 어이없어 하는 모습을 완벽히 표현했다. 그런가하면 ‘늑대의 유혹’ 속 강동원의 복장까지 완벽히 갖춰 입은 이성경은 최고의 명장면을 따라한 직후 절로 ‘뻘쭘’해진 표정을 리얼하게 살려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을 통해 이상윤-이성경 ‘구원 커플’의 좌충우돌 ‘절박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서막을 올리게 될 것”이라며 “뛰어난 영상미와 음악 등 차원이 다른 ‘고퀄리티 패러디’로 시청자들의 웃음과 사랑을 유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첫 방송은 수명시계를 보는 시한부 인생의 최미카가 불안장애를 지닌 재벌 이도하를 만나며 벌어진 각종 사건들과 함께, 뮤지컬 오디션에 도전한 최미카의 아름다운 무대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반응을 폭발시켰다.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2회는 22일(오늘)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