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진, 이유애린과 공개열애



배우 이정진이 연인 이유애린과의 공개연애를 언급했다.

2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김성령, 이상민, 이정진, 마이크로닷이 뭉친 ‘밥 잘 먹는 예쁜 누나랑 오빠’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이정진은 MC들이 연인 이유애린과의 공개연애를 언급하자 “데뷔 후 처음으로 걸렸다”고 유쾌하게 답한 뒤 김국진을 바라보며 이심전심으로 축하인사를 건네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후 이정진은 연기 활동 뿐 아니라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다양한 사업에 진출한 상태임을 밝혔다. 그는 현 소속사 대표를 맡고 있는 사실과 함께 최근 물티슈, 치약에 이어 이제는 라벨 사업까지 진출하게 됐음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이정진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출연하고 있는 배우 신현준이 ‘산후조리원’을 열자고 진지하게 제안한 사실까지 털어놔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정진은 연예계 마당발이자 미식가다운 에피소드로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민어 한 마리를 먹기 위해 특별한 사전작업을 거친다고 밝힐 뿐 아니라 휴대전화에 음식 사진만 따로 저장해 놓은 폴더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정진은 현장에서 직접 휴대전화 음식 폴더에 담긴 수 백장의 음식사진을 공개했고, 미식가 다운 음식 식견을 보여줬다. 이를 지켜 본 MC 김국진은 “너는 밥만 먹으러 다니니”라고 말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23일 밤 11시 10분 방송.

,,

‘이정진과 열애‘ 이유애린 누구 ? 모델 출신 ‘나뮤‘ 전멤버

---------------------------------------------------------------------------------------

배우 이정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인 이유애린과 공개 연애에 대해 언급한 사실이 알려지며, 이유애린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김성령-이상민-이정진-마이크로닷이 뭉친 ‘밥 잘 먹는 예쁜 누나랑 오빠’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MC들이 연인 이유애린과의 공개연애를 언급하자 이정진은 “데뷔 후 처음으로 걸렸다”고 유쾌하게 답했다고.

이정진과 이유애린은 지난 1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인 모임에서 만나 가까워졌다.

골프 등 스포츠를 즐긴다는 공통분모를 통해 사랑을 키웠다. 

이정진이 이유애린과의 공개 연애에 대해 이야기하며, 이유애린을 향한 대중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유애린은 2010년 나인뮤지스 싱글 앨범 '렛츠 해브 어 파티(Let's Have A Party)'로 데뷔했다. 그는 '뉴스', '와일드' 등 곡에서 강렬한 랩을 선보였다.




이후 2016년 6월 미니 5집 '로스트' 활동을 마지막으로 나인뮤지스에서 탈퇴했다.

이유애린은 174cm의 큰 키로 슈퍼모델 출신이기도 하다. 동덕여자대학교 모델과를 졸업한 그는 2007년부터 서울컬렉션 황제복, 김시양, 이종훈, 앙드레김 패션쇼에서 활약하며 모델로도 활동했다. 

이유애린은 지난해 8월 나인뮤지스에서 함께 활동하던 문현아와 컬래버레이션 싱글 ‘둥둥’을 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기름진 멜로' 이준호 x 정려원 바람같은 기습키스 모습



배우 이준호와 정려원이 깜짝 첫 키스를 ‘기름진 멜로’에서 선보였습니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의 매력은 시청자들의 허를 찌르는 전개에 있다.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매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5월 21일 방송된 ‘기름진 멜로’ 9~10회에서는 예상을 빗겨나가는 서풍(이준호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의 기습키스가 그려져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날 서풍은 단새우를 자신의 중국집 ‘배고픈 프라이팬’의 첫 손님으로 초대했다. 단새우는 꽃다발까지 선물하며 서풍의 초대에 응했다. 서풍은 자신의 요리를 무조건 믿고 기다려주는 단새우가 예쁘고 고마우면서도, 속마음을 숨기며 “좀 예쁘게 먹을 수 없나?”라고 툴툴댔다. 말과는 달리 흐뭇하게 미소 짓는 서풍의 모습은 설렘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의 인연은 다시 이어졌다. 그것도 가장 비참한 순간 조우하며 짠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풍은 전 부인이던 석달희(차주영 분)가 자신 몰래 아이를 지웠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석달희를 찾아가 사과를 요구하며 절규했지만, 경호원들에게 가로막혀 흠씬 두들겨 맞았다.


사랑에 상처받은 것은 단새우도 마찬가지. 단새우는 결혼식 날 도망간 신랑 나오직(이기혁 분)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뜻밖의 여자가 나타나 나오직의 소식을 전했다. 연락이 되지 않는 나오직이 그 여자에게 전화를 했다는 것. 단새우는 받지 않는 전화를 계속 걸며 비참하게 눈물을 흘렸다. 

우연히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지칠 대로 지친 상태였다. 단새우는 “우리 하룻밤만 술 먹고 바람피울래요? 죽는 것보다 낫잖아요”라고 제안했다. 



내일이 되면 모르는 척 다 잊어버리기로 동의한 두 사람은 과거를 쓰레기통에 버린 채 밖으로 향했다. 

그리고 갑작스럽게 벌어진 기습키스. 서풍은 망설이는 단새우에게 입을 맞추며, “그만 걱정해. 당신도 이런 여자야. 나도 이런 남자고”라고 말했다. 이에 훌쩍이는 단새우와 사과를 하는 서풍의 모습이 이어졌고,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도 두 사람의 대화는 계속됐다. 


그러다가 단새우는 번뜩 자신의 뺨을 때리고, 옆에 있는 서풍도 찰싹 때렸다. 보통 키스로 엔딩을 맞는 여타의 드라마들과는 다른 ‘기름진 멜로’만의 독특한 엔딩이었다.  



짠한 주인공들의 상황을 가볍게 풀어내고 있는 것이 ‘기름진 멜로’의 장점. 로맨스에 있어서도 특별했다. 사랑에 상처 받은 두 사람이 바람을 피우자고 나서고, 또 기습적으로 입맞춤을 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쿵 떨어뜨리게 할 만큼 설렘을 가져왔다. 여기에 밀당을 하듯 나누는 두 사람의 핑퐁 대화는 이준호와 정려원의 찰떡 연기와 맞물려 흡입력을 배가시켰다.

서풍과 단새우의 예기치 않은 첫 키스로 ‘기름진 멜로’의 로맨스는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동병상련으로 묘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서풍과 단새우. 그리고 이날 단새우를 향한 짝사랑에 시련을 맞은 두칠성(장혁 분)의 이야기가 어떤 예측불가 로맨스를 펼쳐나갈지, 다음 이야기에 기대가 더해진다. ‘기름진 멜로’ 11~12회는 오늘(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