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에, ‘라구요’  실향민 2세.. 눈물 참지 못한 이유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는 북측 예술단과 함께하는 남북합동공연 ‘우리는 하나’가 열렸다. 


이날 남측 예술단의 일원으로 참가한 강산에는 ‘라구요’를 부른 후 “오늘 이 자리가 굉장히 감격스럽다. 돌아가신 저희 어머니 아버지 생각이 난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실향민 2세로, 어머니는 흥남부두에서 목숨 걸고 남쪽으로 향했던 피난민 중 한 명이고 아버지도 함경남도 북청 출신으로 전쟁 중 남으로 내려왔다. 두 사람은 거제에서 만나 강산에를 낳았다.


강산에의 대표 히트곡인 ‘라구요’는 1992년에 발표한 강산에의 데뷔 앨범에 실린 곡. 실제 부모님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두만강 푸른물에 노젓는 뱃사공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 노래만은 너무 잘 아는건 내 아버지 레파토리 그 중에 십팔번이기 때문에 (중략) 고향 생각나실때면 소주가 필요하다 하시고 눈물로 지새우시던 내 아버지 이렇게 얘기했죠 죽기 전에 꼭 한번만이라도 가봤으면 좋겠구나 라구요’라는 가사를 담고 있다. 


가수강산에


강산에는 “눈물이 한번 터지면 잘 안 멈춘다”며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따뜻한 호응을 보내준 관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강산에는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알리, 정인, 레드벨벳, 서현, 피아니스트 김광민 등과 남측 예술단과 함께 지난달 31일 방북했다. 


---------------------------------------------------------------------------------------


평양공연 '우리는 하나', 강산에 '라구요'로 눈물 적셔


3일 오후 3시 30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측 예술단과 함께하는 남북 합동 공연 '우리는 하나'가 열렸다.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남과 북 예술단의 합창이었다. 삼지연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현송월 단장이 편곡한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를 불렀다.

류경정주영체육관을 가득 메운 북한 관객들도 박수갈채를 보내며 '하나'가 됐다. 

평양공연모습

1차 공연 사회를 맡았던 소녀시대 서현과 함께 북한 방송인 최효성 씨가 공동 사회를 맡았다.

가수 이선희는 삼지연악단 소속 가수와 하모니를 맞추며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고, 강산에의 라구요가 울려펴질 때는 눈물 흘리는 관객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산에의 대표곡 '라구요'는 그의 어머니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노래하면서 눈시울이 붉어진 강산에는 "오늘 이 자리가 굉장히 감격스럽다. 돌아가신 저희 어머니, 아버지도 생각난다"며 뭉클한 감정을 전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예술인들의 합동공연 '우리는 하나'가 펼쳐졌다.<사진제공=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예술인들의 합동공연 '우리는 하나'가 펼쳐졌다.<사진제공=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예술인들의 합동공연 '우리는 하나'가 펼쳐졌다.<사진제공=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이를 지켜보던 관객들도 눈시울을 적시며 감동을 함께 했다. 강산에는 "많은 분들이 따뜻하게 해주셔서 내내 누르고 있었는데 한번 터지면 잘 안 멈추더라"며 손으로 눈물을 닦았다. 

이어 '넌 할 수 있어'를 열창했고, 관객들은 감격 어린 표정으로 무대를 지켜봤다. 자신의 무대를 끝난 강산에는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십시오"라고 인사했다.   

우리 예술단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이 주최한 만찬 행사가 끝난후 자정쯤 전세기에 올라 귀국할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정대선 노현정 부부,  결혼반대 속 초고속 결혼.. 故 정주영회장 제사참석



故 정주영회장 제사에 정대선 노현정 부부가 참석하며 대중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노현정 정대선 부부가 故 정주영 회장 17주기에 동반 참석한 가운데 과거 반대를 딛고 83일 만에 결혼한 스토리가 재조명 받고 있다.

노현정은 지난 2016년 4월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6에서 톱클래스 CEO 남편을 둔 여자 스타 8위를 차지했다. 노현정 남편 정대선은 세계 굴지 기업 H그룹 재벌 3세로, 고 정주영 회장의 손자이기도 하다. 노현정 남편 정대선은 미 버클리대 회계학과 메사추세츠대 경제학을 전공했을 뿐 아니라 집안의 회사인 H사가 아닌 B사를 인수해 경영하고 있다.

그렇다면 아나운서였던 노현정이 기업인 정대선 씨를 어떻게 만나게 됐을까. 정대선은 TV를 보다 노현정을 보고 반하게 됐고 친구를 총동원해 노현정과 만남을갖게 됐다.

이후 노현정 정대선 부부는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고, 열애 83일 만에 결혼하게 됐다. 이렇게 노현정 정대선 부부가 짧은 연애 기간에도 불구 결혼에 까지 이르게 됐던 이유는 당시 정대선은 미국에서 공부 중이라 방학이 끝나고 돌아가야만 했기 때문이다. 



노현정은 정대선과 짧은 만남에도 믿음을 갖고 결혼을 결심하게 됐고, 결혼 당시 정대선은 아내 노현정에 대해 "착하고 어른들에게 잘하고 일단 예쁘다"고 밝히며 애정을 과시했다. 

하지만 노현정 정대선이 짧은 기간에 결혼 했음에도 반대가 있었다고. 지난 2015년 6월 방송된 TV조선 '호박씨'에서 이상민은 "처음에는 (정대선 노현정 결혼을) 시어머니 이행자 여사가 정대선 형이 반대했다. 하지만 정대선이 고집을 피우니 작은 아버지인 정몽준 의원이 아나운서가 되려면 얼마나 힘든 줄 아느냐며 도움을 줘서 결혼에 골인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정대선 현대 비에스엔씨 사장 아내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20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 자택에서 진행된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17주기 제사에 참석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정주영 명예회장의 제사는 2015년까지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에 위치한 고인의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지만 2016년부터 정몽구 회장의 자택으로 옮겨 치러지고 있다. 이 가운데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현대가 행사에서 주로 한복을 입었던 대로 이날도 한복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또 이 자리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교선 현대백화점 부회장, 정문선 현대 비앤지스틸 부사장, 정대선 사장 등이 참석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