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선, "무작정 낳았던 4남매, 성장의 밑거름 돼".. '사람이 좋다'



개그우먼 김지선이 성장의 밑거름 된 4남매의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사람이 좋다' 김지선이 4남매를 키우는 엄마의 심정을 털어놨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개그우먼 김지선이 출연했다.


김지선은 "자녀 계획은 따로 없었다. 아이가 생기면 그냥 감사하게 낳았다"라고 밝혀 다자녀를 미리 계획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첫째, 둘째까지만 해도 힘든 줄 몰랐다. 남들도 다 이렇게 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넷째까지 낳고 보니 내 발등을 찧은 것이었다. 





사람들이 왜 아이를 많이 낳는 것을 대단하다고 하는지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제 성격과 제 인성, 김지선이라는 여자를 놓고 생각해보면 만약 하나나 둘 정도의 자식을 키웠다면 내가 이렇게 성장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지선의 인터뷰와 함께 김지선과 4남매의 행복한 일상 모습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