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옥 여사, 명품백에 거액 돈다발 받아.. 박영준등 조사



김윤옥 여사가 2007년에 명품백과 거액 돈다발을 받았다는 정황이 들어났습니다.


◀ 앵커 ▶ 

이번에는 저희 MBC가 단독으로 확인한 내용 보도해드리겠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미국 뉴욕의 사업가로부터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사정당국의 핵심관계자는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둔 당시의 김윤옥 여사 관련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 모 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백을 전달했다"는 겁니다. 

이 관계자는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이 전 대통령 측이 "이들에게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줬지만 이들의 이권 요구는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간 뒤에도 계속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선 전에는 후보 홍보물 인쇄를,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과 관련된 이권을 넘기라는 요구를 해왔다는 겁니다. 

심지어 대선 이후 신부 김 모 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심하게 따지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명품백과 관련해 사정당국 관계자는 2-3천만 원의 명품백만으로 이들이 청와대까지 찾아와 큰소리를 쳤다는 게 미심쩍다는 이유에서 추가 의혹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명품백 안에 거액의 돈다발을 넣어 함께 전달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겁니다. 

사정당국은 명품백 안에 외화를 담아 전달했을 경우 수억 원을 건네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가 되는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이 벌어졌다고 한 정두언 전 의원의 언급이 주목됩니다. 

[정두언/tbs 김어준의 뉴스공장(2018년 2월 21일)] 
((경천동지 이야기) 그거 돈 문제죠?) 
"다 돈 문제겠죠." 
(아들은 아니죠?) 
"아들 아닙니다." 
(그럼 부인이죠?) 
"가능한 얘기죠." 
(그러면 부인이 돈으로 선거에 개입한 사건입니까?) 
"뭐 거기까지 하겠습니다." 

그 뒤에도 정 전 의원은 "김 여사의 돈이라고 얘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그 성격은 "불법자금"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오늘(11일) 취재팀은 이 전 대통령 측과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대부분은 연락이 닿지 않았고, 연락이 된 핵심 측근들은 "자신은 잘 모르는 일"이라면서 정두언 전 의원에게 물어보라"고 답변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MB "검찰 요구대로 14일 출석".. 다스 실소유등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출석할 예정이라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검찰의 요구대로 오는 14일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9일 "현재로써는 특별히 변수가 없는 한 정상적으로 출석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부적으로 약간의 갑론을박이 있었지만 이 전 대통령이 법률적으로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검찰의 주장을 법리적으로 다퉈볼 만하다는 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인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판사 출신인 강훈 전 법무비서관 등 옛 참모진을 중심으로 변호인단을 꾸렸다.   



변호인단은 별도의 법무법인 설립 절차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선임계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앞서 6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에게 “14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게 되면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는 헌정 사상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된다. 
  
한편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다스의 전체 지분 중 기획재정부 몫 19.91%를 제외한 나머지 80.09%의 소유주가 실제로는 모두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출처: 중앙일보] MB 측 “검찰 요구대로 14일에 출석할 예정”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검찰,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권성동 염동열 국회사무실 압수수색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외압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자유한국당 권선동‧염동열 의원 국회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8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 비리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권선동, 염동열 두 국회의원의 국회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 영장에는 권 의원의 휴대전화도 압수수색 대상물로 적시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는 지난해 춘천지검에 재직할 당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서 고검장 출신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이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는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측근과 권 의원, 모 고검장 사이에 많은 연락이 오간 사실을 파악했다며 정치권과 검찰 수뇌부가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0일 수사단은 강원랜드에 채용청탁을 한 것으로 조사된 인물 10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강원랜드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개인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자 중에는 권선동‧염동열 의원 보좌관과 비서관 등도 포함됐다.   
  
수사단이 현직 국회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만큼 검찰은 두 의원이 채용 비리와 수사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을 포함해 29명으로 수사진을 구성하고, 강원랜드 등 채용 비리와 수사 외압으로 팀을 나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