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가방] 구찌 신상, ‘목욕 바구니’라고 혹평.. 가방의 가격은 !!



세계적 가방 브랜드 구찌에서 신상 상품소식이 전해져 소개해 드려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GUCCI)의 고무 소재 신상품 가방의 디자인을 두고 네티즌들이 조롱 섞인 평을 내놓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구찌가 이번 시즌 신상품 가방 중 하나인 ‘로고 탑 핸들 토트백’을 구찌 영국 홈페이지에서 675파운드(약 103만원)에 판매한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색상은 모두 4가지로 출시됐다. 라이트 핑크가 구찌가 미는 색상이다. 구찌는 비치 백에서 영감을 얻어 이런 디자인의 가방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구찌 공식홈페이지


사진 = 구찌 공식홈페이지
이 가방은 지난해 9월 밀라노에서 열린 구찌의 2018 S/S (Spring/Summer) 런웨이쇼에서 처음 공개됐고, 당시 구찌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올라왔다. 구찌는 이 가방에 대해 “1970~1980년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데다 기능적인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구찌 공식 인스타그램

그러나 네티즌들은 구찌 로고를 앞면에 새긴 것 말고는 디자인에 큰 특징이 없다고 평가했다. 가방 디자인을 두고 ‘목욕가방’ ‘세탁물 바구니’ ‘시장 바구니’ ‘양동이’ 같다는 혹평도 잇따랐다. “드디어 구찌의 옷을 담을 수 있는 세탁 바구니가 나왔다”는 비아냥도 나왔다.

사진 = (좌) 발렌시아가 캐리 쇼퍼백 (우) 이케아 쇼핑백

명품 브랜드가 내놓은 가방 제품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프랑스 고급 패션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에서 우리 돈 1000원에 파는 장바구니와 비슷해 보이는 ‘캐리 쇼퍼백(285만 원)’을 출시해 화제가 됐다. 

당시 CNN은 “발렌시아가가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285만원짜리 가방이 이케아의 1000원짜리 가격과 똑같다”면서 “다른 점은 가격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셀린느(CELINE)가 판매한 63만 원짜리 PVC 소재 투명 비닐 가방도 있다. 그러나 이 가방은 매장에서 ‘완판’ 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