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최민정 2관왕.. 세계최강 입증



우리나라 쇼트트랙 선수들이 자랑스러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최민정(20·성남시청)이 2관왕 신바람을 냈다.

최민정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2018 평창겨울올림픽 2관왕의 위엄을 과시했다.

최민정은 이날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3초35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했다. 평창올림픽 1500m 금메달리스트인 최민정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우승해 이 부문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쌍두마차’ 심석희(21·한국체대)는 최민정에 0.117초 뒤진 2분23초468로 은메달을 차지했고, 여자 대표팀의 맏언니 김아랑(23·고양시청)은 2분23초609로 4위를 챙겼다.



최민정은 여자 500m에서도 금빛질주로 2관왕을 이뤘다. 평창올림픽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으로 은메달을 놓쳐 눈물을 흘렸던 최민정은 한달여 만에 웃음을 되찾았다. 

2015년과 2016년 세계선수권대회 2연패를 일군 최민정은 종목별 점수를 합산해 가리는 이번 대회에서 종합우승에 도전한다. 최민정은 “시차가 많이 나는데도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결승전 첫날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 더 노력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해달라”라고 말했다.


최민정이 2018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500m와 1500m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  갤럭시아SM 제공
최민정이 2018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500m와 1500m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 갤럭시아SM 제공


남자부에서는 평창올림픽 500m 은메달리스트 황대헌(19·한국체대)이 500m 결승에서 40초742를 기록, 중국의 런쯔웨이(40초805)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황대헌은 결승선에서 날 들이밀기로 런쯔웨이 등을 따돌렸다. 

남자 1500m 결승에서는 평창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2·한국체대)이 2분13초157로 샤를 아믈랭(캐나다·2분13초982)에게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을 따냈다.

한편 남녀 계주팀은 모두 결승에 진출했다. 세계선수권대회는 500m, 1000m, 1500m, 3000m 슈퍼파이널 등 개인종목 4개의 성적을 합산해 종합우승자를 가린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집사부일체' 이승훈.. 국가대표급 예능감 폭발



스피드 스케이팅의 영웅 이승훈이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11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국가대표 사부 이승훈과 만난 네 명의 제자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훈 선수는 "초등학교 때도 실력이 좋았느냐"는 질문에 "제 입으로 얘기하기 힘들다. 사실은 초등학교 때는 거의 신동이었다. 월등했다"고 자랑했다. 그는 이어 "중학교 이후에는 발목 부상으로 한참 헤맸다"고 털어놨다.  

이승기는 사부의 일과표를 보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승훈은 "시합이 끝나면 이정도는 아니다. 고강도 훈련 시간도 30분 정도 준다"고 설명했다. 예상치 못한 답변에 제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공복으로 운동한다는 사부 말에 제자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결국 양세형은 "꽉 막혀 있으시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승훈 역시 시합 이후에는 '알람 없이 기상'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제작진이 준비한 일과표를 수정했고, 이를 지켜본 육성재는 "글씨를 잘 쓰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승훈은 "원래 악필이 천재"라고 받아쳐 웃음을 선사했다. 



이상윤은 장거리 스포츠 선수의 힘듦에 대해 궁금해 했다. 이승훈은 "죽을 것 같다는 단계를 넘어서는 것 같다. 솔직히 죽고 싶다는 생각도 한 적 있다"며 "너무 고통스러워서 여기서 멈췄으면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승기는 장비 소비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이승훈은 "굉장히 고가다. 스피드 선수들은 맨발로 타고 쇼트트랙 선수들은 양말을 신고 탄다. 어렸을 때는 발이 까지고 그랬는데 굳은 살이 생겼다"며 발을 공개했다. 

태릉선수촌에 입성한 제자들은 식당에 들어서 다양한 메뉴에 깜짝 놀랐다. 식단 관리에 익숙한 이승훈과 달리 푸짐하게 식판에 음식을 담은 제자들 모습에 사부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본격적인 훈련이 진행됐다. 몸풀기 운동부터 시작한 제자들은 국가대표 마인드로 진지하게 훈련에 임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이승훈, 홍대 국가대표 게릴라 데이트.. ‘연예가중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트 국가대표 선수 이승훈이 나들이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선수가 ‘연예가중계’ 게릴라 데이트에 나왔습니다.

오늘(9일) 방송되는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2018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승훈 선수가 팬들과의 만남을 위해 거리로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승훈 선수의 등장에 홍대 일대가 마비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고. 팬들의 뜨거운 열기와 환호 속 직접 거리로 나선 이승훈 선수는 팬서비스는 물론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입었던 운동복까지 애장품으로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내에게 “우리 이제 신혼여행 가자”며 우승소감을 남겼던 사랑꾼 이승훈 선수는 이날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러브스토리까지 모두 공개했다. 

또, 다시 한 번 아내에게 영상편지 보내며 로맨티스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고 한다. 

한편 이승훈 선수가 출연하는 ‘연예가중계’는 오늘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쇼트트랙 남녀 '금메달' 사냥등.. 17일 평창올림픽 경기일정



17일 오늘, 우리나라 쇼트트랙의 남녀 태극전사들 금메달 사냥에 나섭니다.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임효준은 이날 오후 7시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남자 1000m 결선에서 2관왕에 도전한다.

서이라와 황대헌도 1000m 준준결승에 올라 있다. 그러나 세 명의 우리 선수들이 준준결승 1조에 같이 배정돼 최소한 한 명은 탈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준준결승에서는 조별로 상위 두 명만 준결승에 오를 수 있다.

다만 세 명 모두 결승에 오를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경기 도중 경쟁자의 반칙 등이 발생하면 구제를 받아 세 명 모두 결승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연합뉴스, 평창올림픽 경기일정-남녀 쇼트트랙 금메달 도전

쇼트트랙 여자팀의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도 1500m에서 여자 대표팀 첫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차준환은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남자 싱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전날 열린 쇼프프로그램에서 83.43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작성하며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얻었다.

사진=연합뉴스, 평창올림픽 경기일정-차준환 프리스케이팅 출전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스위스를 상대로 조별리그 2차전을 펼핀다. 남자 대표팀은 세계 6위 체코와의 1차전에서 1-2로 아쉽게 패했다.

윤성빈이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낸 스켈레톤에서는 여자 대표인 정소피아가 출전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