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캐나다와 멕시코등 철강관세 면제시사.. 안보관련국



미국이 철강관세에 대한 면제시사를 나타냈습니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한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과 관련해 캐나다, 멕시코 그리고 일부 국가가 면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멕시코와 캐나다, 그리고 일부 국가가 국가 안보를 근거로 면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관세 부과 조치에서 제외되는 '일부 국가'에 한국이 포함될지 주목된다.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수출국에 일률적인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기존 방침에서 한 발짝 물러설 수도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모든 수입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르면 8일 세부 이행 계획을 담은 대통령 행정명령 서명식이 있을 예정이다.

다만 미 대통령은 미국의 경제와 안보 이해를 고려해 특정 국가에는 면제 혜택을 줄 수 있어, 한국을 비롯한 철강 수출국들은 막판 로비를 벌이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김동연 이주열 회동, 국제 보호무역 대책 논의



세계 경제의 보호무역등에 대한 대책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깜짝 오찬 회동을 했다.

이 총재의 연임 결정 후 첫 만남에서 이들은 보호무역 강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통화정책 공조를 강화하자는 데 재차 뜻을 모았다.

기재부와 한은에 따르면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오찬 회동을 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의 회동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올 들어선 지난 1월 4일 새해 첫 회동, 지난달 9일 티타임 회동 이후 세 번째 만남이다.

지난 2일 청와대의 이 총재 연임 발표 후 성사된 첫 회동이기도 하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미국 정부의 관세부과 조치와 각국의 강경 대응 움직임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최근 한국 경기는 회복 흐름이 지속하고 있지만 대외 경제 여건 변화에 따라 위험 요인이 다수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번 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정과 앞으로 유럽, 일본 등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로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데 우려를 드러냈다.

이들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인 만큼 한은과 정부의 정책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앞으로도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수시로 만나 소통함으로써 경제 상황, 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해나가자고 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