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기자회견, "서어리 기자의 프레시안 기사는 거짓".. 법적조치



정봉주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어 "프레시안 기사는 거짓"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에게 제기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폭로와 관련 "프레시안은 아무런 팩트체크 없이 이번보도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프레시안측에 자신이 성추행을 했다는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출마는 그대로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사들을 살펴보면 사건이 발생했다는 시점이 2011년 12월 23일인지 2011년 12월 24일인지 왔다갔다 하고 있다"며 "프레시안의 기사에서는 A씨가 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일시가 명확하게 나와있지 않고, 그나마도 자꾸 변경되어 도대체 언제 성추행이 있었다는 것인지 알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23일의 경우, A씨가 여의도에서 일산 친구 집에 도착했을때가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라고 했다며 이동시간 1시간 30분을 고려하면 기사가 언급하는 시간은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났다"며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그 증거로 당시 촬영된 날짜와 시간 정보가 담겨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정 전 의원은 24일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프레시안 기사는 23일인지 24일인지 날짜가 중요하지 않다고 하였다"며 이날 '나는 꼼수다' 멤버·지지자들과 하루 종일 함께 움직였다는 일정도 공개했다.

그는 프레시안 기사에서 A씨를 만났다는 곳에 "1차 기사에서는 사건의 장소가 호텔 '룸' 이라고 보도 되었다"며 "2차 기사에서는 '로비에 있는 레스토랑'으로 변경되었고, 같은 기사에서 '룸이 있는 식당'이라고 변경되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프레시안에 ▲A씨가 성추행 했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 ▲A씨가 성추행 당했다는 행위가 키스인지 아닌지 ▲A씨가 정 전의원에게 받은 문자 ▲A씨가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의 방식 ▲사건을 보도한 기자와 A씨가 대학 동문인 친구 사이인데 언제 추행 사실을 알았는지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에게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며 "만약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저는 '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 프레시안을 산대로 제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안희정 기자회견, 충남도청사 '초긴장'



최근 정무비서 성폭력 사건에 대하여 안희정 전 지사가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빈다.

8일 오후 3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기자회견을 앞두고 충남도청사 주변이 초긴장 상태다. 

 이날 오후 안 전 지사가 충남도청에 들러 정무비서 김지은씨 등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대국민사죄 등 입장을 밝히겠다고 측근을 통해 전달한 상태다. 

 안 전 지사가 이날 도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데 대해 충남도민들은 강력히 항의하는 전화가 도청에 빗발치고 있으며, 오전부터 사회단체 등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 전 지사를 규탄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4개 중대 300여명의 병력을 도청사 주변에 배치했고, 도청으로 통하는 출입문마다 일반인들을 통제할 방침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하는 안 전 지사 신변보호를 위해 도청사 주변은 경찰이 담당하고 있으며, 내부에서는 청원경찰들이 신변보호할 것으로 보인다. 

 취재진들도 전날 밤부터 도청 주변에서 숙박을 한 후 이날 이른 아침에 포토라인을 따라 취재 장비를 설치하는 등 자리싸움이 치열한 상태다. 

 도청에서도 당초 기자회견 장소를 브리핑룸에서 1층 로비로 옮기고, 안 전 지사가 일반인 신분이기 때문에 마이크 외에는 기자회견에 필요한 그 어떤 지원도 안해주기로 했다. 

 여기다 안 전 지사가 지냈던 지시 공관 및 집무실에 대해 검찰 압수수색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도청 공무원 및 취재진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