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자문단'에 해당되는 글 1건


남북 정상회담, 남북관계 국민 지지 있어야 하다... 문재인 대통령



다가오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소식이 전해져 소개해 드려요. 국민의 공감과 지지를 얻어야 한다

는 내용이 나왔다고 하네요.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1·2차 남북 정상회담을 이끈 원로자문단에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며,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고, 이어 북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의 상황은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미간 비핵화 합의가 이행돼야 남북관계를 풀 수 있게 됐다"며 "우리는 반드시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시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까지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 부여된 시대적 소임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국민의 마음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그 소임을 다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늘 듣는 자리로 생각하고 왔다. 의제든 전략이든 또는 합의에 담을 내용이든 뭐든지 강하게 말씀해달라"고 원로자문단에 요청했다.

자문단 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 가야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이는 지난날 김대중 정부가 '사실상 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평가했다. 




임 명예이사장은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견인해 그런 상황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큰 기대를 갖게 된다"며 "기적같이 만들어낸 이 기회를 살려서 역사적인 대전환을 이뤄내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문단이 국민들의 마음을 모으는데도 앞장서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지난달 임 이사장 등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21명과 전문가 자문단 25명을 확정했다. 

이날 오찬간담회에는 문 대통령 외에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원로 자문단 뿐 아니라 전문가 자문단과의 자리도 이른 시일 내 마련될 전망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