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옥 여사, 명품백에 거액 돈다발 받아.. 박영준등 조사



김윤옥 여사가 2007년에 명품백과 거액 돈다발을 받았다는 정황이 들어났습니다.


◀ 앵커 ▶ 

이번에는 저희 MBC가 단독으로 확인한 내용 보도해드리겠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미국 뉴욕의 사업가로부터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사정당국의 핵심관계자는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둔 당시의 김윤옥 여사 관련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 모 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백을 전달했다"는 겁니다. 

이 관계자는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이 전 대통령 측이 "이들에게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줬지만 이들의 이권 요구는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간 뒤에도 계속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선 전에는 후보 홍보물 인쇄를,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과 관련된 이권을 넘기라는 요구를 해왔다는 겁니다. 

심지어 대선 이후 신부 김 모 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심하게 따지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명품백과 관련해 사정당국 관계자는 2-3천만 원의 명품백만으로 이들이 청와대까지 찾아와 큰소리를 쳤다는 게 미심쩍다는 이유에서 추가 의혹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명품백 안에 거액의 돈다발을 넣어 함께 전달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겁니다. 

사정당국은 명품백 안에 외화를 담아 전달했을 경우 수억 원을 건네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가 되는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이 벌어졌다고 한 정두언 전 의원의 언급이 주목됩니다. 

[정두언/tbs 김어준의 뉴스공장(2018년 2월 21일)] 
((경천동지 이야기) 그거 돈 문제죠?) 
"다 돈 문제겠죠." 
(아들은 아니죠?) 
"아들 아닙니다." 
(그럼 부인이죠?) 
"가능한 얘기죠." 
(그러면 부인이 돈으로 선거에 개입한 사건입니까?) 
"뭐 거기까지 하겠습니다." 

그 뒤에도 정 전 의원은 "김 여사의 돈이라고 얘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그 성격은 "불법자금"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오늘(11일) 취재팀은 이 전 대통령 측과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대부분은 연락이 닿지 않았고, 연락이 된 핵심 측근들은 "자신은 잘 모르는 일"이라면서 정두언 전 의원에게 물어보라"고 답변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박수현 기자회견, 오영환씨 부정청탁한 사람.. 거절하자 정치보복



박수현 충남도지사 후보가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최근 이어진 사생활 관련 폭로에 대해 청와대 대변인 재직시 권력형 부정청탁을 거절했다가 보복성 정치 공작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에 대한 폭로를 주도하고 있는 오영환씨가 부정청탁을 했고, 박 예비후보가 이를 거절하자 이같은 일을 벌어고 있다는 것이다.  

박 예비후보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제기된 자신의 ‘내연녀 특혜공천의혹’과 ‘불륜 의혹’ 등이 날조된 거짓이라고 밝히고 근거문제를 공개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대변인 재직시절 전 부인과 이혼 협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수백억원대의 특혜를 달라는 요구가 있었지만 이를 거절했다”며 “이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하자 특혜를 요구했던 장본인들이 기획조작된 기자회견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가 공개한 청탁 요구서에는 민주당원이라며 지난 9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한 오영환씨와 박 예비후보의 전처, 전 처형이 이혼을 댓가로 A, B, C로 우선순번을 정해 3가지의 사업권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A항은 서울시 소유의 강남구 삼성동 토지 5300평 가운데 1500평을 20년간 무상임대해 전기차나 가스차 충전소, 주유소를 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내용이다.  

B, C항에는 경기도 성남구 분당의 주유소 매입자금 150억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주유소 매입자금 500억원을 연리 4%로 대출 받을 수 있도록 금융기관을 알선해 달라는 부정청탁 내용이 들어 있다. 

충남도청 기자회견 당시 오영환씨가 제시한 “김 모씨와의 불륜 때문에 아내와 이혼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근거문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박 예비후보는 자신과 불륜상대로 지목된 김 모씨의 전 남편 L씨가 쓴 확인서를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결혼생활 내내 불륜관계나 내연관계가 없었다”며 “저와 제 딸의 명예를 걸고 모든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L씨의 진술이 담겨 있다.  

마지막으로 박 예비후보의 이혼원인 역시 ‘여자문제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전처 박 모씨가 이혼소송 재판부에 제출한 소송서류를 근거로 해명했다. 이 서류에는 이혼사유가 ‘생활고 때문’이라는 취지의 얘기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또 전처는 소송답변서에서 “(2017년 이혼) 소장을 받은 후 몇몇 지인과 연락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다른 여자가 생겼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밝혀 여자문제가 가출원인이라는 주장과 배치됐다. 

오영환씨와 전처 등이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 보좌관에게 전달한 부정청탁서 (이미지=박수현 예비후보 제공)


박 예비후보는 “전처는 이혼대가로 서울의 아파트 한채 값을 요구했고, 이어 부정청탁을 한 것”이라며 “제가 모두 거절하자 현금 1억원과 3년간 매달 생활비 300만원을 요구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털어놨다. 또 “이혼당시 현금으로 1억원을 줬고 지금도 매월 300만원씩 전처에게 보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제 전처와 오영환씨의 능력과 판단으로는 이같은 엄청난 일을 벌일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은 허위날조 공표와 언론 기사화, SNS확산 등은 이들보다 그 배후에 저급하고 야비한 세력이 있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저를 둘러싼 일은 ‘미투’와 관계가 없는 일”이라며 “권력이나 폭력으로 성을 착취하는 ‘미투’와 ‘공작정치’는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의 개인신상과 관련해 악성적 내용들로 충남도민과 더불어민주당 동지, 지지자 여러분께 진심 송구하다”며 “이같은 정치공작는 후보에 대한 저열한 네거티브일 뿐 아니라 민주당의 선명성을 훼손하는 명백한 해당행위로 중앙당 차원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