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대부업계,  금리 인하에 위축 ?.. 작년 순익 10%증가



대부업계가 금리 인하에 어렵다고 하였으나 지난해 순익 10% 증가하였습니다.

금융당국 규제 강화와 최고금리 인하 움직임에 앓는 소리를 하던 대부금융업계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오히려 전년보다 1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부금융업계 상위 20개사의 영업이익은 7228억원으로 전년(6577억원)보다 9.9%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 역시 2016년 5569억원에서 지난해 잠정 6127억원으로 10.0% 늘었다.

지난해 대부금융업계가 고강도 규제와 계속되는 최고금리 인하로 업계 고사 우려가 나왔지만 정작 실적은 개선된 셈이다. 



법정 최고금리는 2016년 3월 연 34.9%에서 27.9%로 인하됐다. 금리 인하가 소급적용 되지 않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당장 2016년보다는 지난해 금리 인하 효과가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 이자수입액이 총 2조4827억원으로 전년보다 900억원 가량 줄었다.

반면 지난해 대부금융업계 20개사의 대출잔액은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규모 면에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출잔액은 10조4000억원에 육박했고 신용 및 담보대출 차주 수는 2016년 말 기준 192만8000명에서 지난해 말 194만3000명 선으로 늘었다..

대부금융협회 관계자는 "금리가 낮아지자 영업이익을 유지하기 위해서 자산을 불리고 대출 건수를 늘린 것이다. 자산 대비 영업이익을 따지면 이익률은 급감했다"며 "대형사는 자산을 늘리는 등 외형을 키울 수 있지만, 중소 업체는 이를 택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자산 대비 영업이익은 2016년 15.93%에서 지난해 15.26%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윤경 의원은 "최고금리가 인하될 때마다 서민에 대한 대출공급 축소와 업계 고사로 이어질 것이라는 업계의 반대논리가 근거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최고금리가 추가로 20%까지 인하될 여력이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