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물벼락 갑질' 논란  대한항공 전무 검찰에 고발당해



대한항공의 조현민 전무가 물벼락 갑질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검찰에 고발당했네요. 대한항공의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네요.

광고회사 직원에게 이른바 '물벼락 갑질'을 한 의혹에 휩싸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을 차지한 군소 정당이다.

고발장 제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며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A 광고업체의 팀장 B 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조 전무의 행동이 사실일 경우 폭행죄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물을 뿌린 게 아니라 컵을 바닥에 던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전무와 관련한 의혹은 이달 2일 한 익명 게시판을 통해 알려졌다. 조 전무는 A 업체에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언론 보도가 나온 12일에는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나 광고업계 관계자의 전언 등을 통해 조 전무가 과거에 했던 부적절한 행동까지 도마 위에 오르는 등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조 전무는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이날 조 전무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대한항공 소재지를 관할하는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고 내사 이유를 밝혔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대한항공 조현민, 물벼락 갑질 '미투' 폭로 줄이어



대한항공의 조현민 전무의 물벼락 갑질에 이어 조현민 전무에 또 다른 '미투' 폭로가 줄이며 일파만파하는 모양이네요. 과거 땅콩회항논란이 있었던 대한항공 인데요, 이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미투’ 열풍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와 광고 관련 회의를 열던 중 A 업체 광고팀장 B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와 관련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B씨를 향해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조 전무는 사건이 일어난 뒤 며칠이 지난 후 당사자에게 사과 문자를 보냈고 큰 문제 없이 지나가는 듯했지만, 해당 일이 ‘블라인드’ 익명게시판을 통해 알려진 후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이런 가운데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이 나오자 기다렸다는 듯이 광고업계에선 추가 증언을 쏟아내고 있다. 한겨례는 13일 복수의 광고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조 전무가 대한항고 광고를 맡으면서 여러 대행사에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전무와 일을 했던 광고제작사 관계자는 “회의 때 화가 나 테이블에 펜을 던졌는데 펜이 부러져 직원에게 파편이 튄 적이 있다. ‘재수없다’고 얘기한 적도 있다”고 증언했다.

조 전무의 이같은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이 관계자뿐만 아니라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비슷한 증언을 하면서 또 다른 ‘미투(MeToo, 나도 말한다)’로 번지고 있다.

다른 광고제작사 관계자는 “우리 회사에 올 때 타고 온 차 키를 직원에게 던지며 발레바킹을 맡긴 적도 있다”며 “그래서 우리를 포함해 일부 광고대행사는 직원들이 너무 힘들어해 대한항공 광고를 기피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조 전무와 함께 한 행사가 있었는데 행사장 문 앞으로 영접을 안나왔다고 화를 낸 적도 있다”고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말을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일련의 일들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지만, 이번 일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사과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일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갑질 논란을 일으킨데 이어 조 전무까지 비슷한 일로 구설수에 올랐기 때문.

논란이 일자 조 전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선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자세를 낮췄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대한항공을 이용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

경찰, 대한항공 조현민 '물 끼얹기 갑질' 내사 착수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차녀인 대한항공 조현민 여객마케팅 전무의 '물 끼얹기 갑질'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해당 사건의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하겠다"고 13일 밝

혔다. 




조씨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사 업무를 맡고 있는 HS에드 광고팀장에게 자신의 질문에 제대

로 답변을 못한다는 이유로 고함을 지르며 얼굴에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은 전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나,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사실과 경위를 구체적으로 들어볼 예정이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갑질 행위

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