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협찬광고'에 해당되는 글 1건


'마더' 이혜영, 가슴 절절 마지막 인사 "엄마"


  
배우 이혜영이 가슴 절절한 마지막 인사의 모습으로 눈물바다를 연출하였습니다.

보호소를 떠난 허율이 이보영과 재회했고, 이혜영은 허율 곁에서 세상을 떠났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15화에서는 영신(이혜영 분)이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물샘을 자극했다. 

     

무령의 임시보호소에 있는 윤복(허율 분)은 무령에서 서울로 가는 기차표를 사기 위해 돈을 모으고 지도까지 구했다. 영화관으로 단체관람을 간 날, 시선을 피해 상영관에서 빠져 나와 기차를 타는데 성공했다. 영신의 집까지 무사히 도착한 윤복은 드디어 수진(이보영 분)과 감격스런 재회를 해 또다시 안방극장을 오열하게 만들었다.

     

수진은 홀로 서울까지 온 윤복을 보고 놀란 나머지 “그렇게 혼자 다니면 안 되는 거잖아”라며 진짜 엄마처럼 혼을 냈다. 하지만 윤복이 “나는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서”라고 울음을 터뜨리자 두 사람은 부둥켜안고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수진은 그토록 보고팠던 윤복이 눈앞에 있음에 감격을 금치 못했다. 그날 밤 윤복은 앞으로 그룹홈에서 살아야 하며 그곳의 이모를 엄마라고 불러야 한다고 말해 수진을 가슴아프게 했다. 수진은 “니가 좋아하는 것들을 생각하는 것처럼 엄마도 너를 생각할 거야. 그래서 울고 싶어도 참을 수 있을 거야. 그러다 보면 언젠가 우리 만나게 될 거야”라고 눈물로 약속했다. 

     

이어 한밤 중 윤복은 영신과 마주했다. 영신은 자신 앞에 윤복이 서있자 기뻐하며 윤복을 자신의 침대로 불렀다. 영신은 윤복의 손을 잡고 세상과 천천히 작별하기 시작했다. 영신은 “아. 너무나 아름다워 그 진가를 몰랐던 세상이여, 안녕”이라는 ‘우리 읍내’의 에밀리의 대사로 세상과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까지 고고하고 우아한 배우의 모습을 보여준 영신은  “엄마!”를 부르며 눈을 감았다. 이혜영의 가슴 절절한 마지막 인사는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마더’는 오늘(15일) 저녁 9시 30분에 마지막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