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리뷰'에 해당되는 글 1건


정유미, 이광수에게 "난 너 친구야".. '라이브'



배우 이광수가 정유미에게 마음을 표현했으나 친구라는 말이 돌아왔습니다.


'라이브' 배우 정유미가 이광수의 마음을 여러 차례 거부했다.


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에서는 최명호(신동욱)과 연애를 시작한 한정오(정유미)의 거절에도 불구, 직진 사랑을 보이는 염상수(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명호는 정오의 볼에 뽀뽀를 한 뒤 고백했고 정오 역시 웃음으로 답했다. 씁쓸한 얼굴의 상수는 "정오야 나랑 자전거 타자"고 외쳤고 두 사람은 함께 자전거를 탔다.

정오는 최명호와의 뽀뽀를 떠올리며 수줍게 웃었다. 정오는 자신을 챙겨주는 상수에 "따뜻한 놈. 진짜 따뜻한 놈"이라며 머리를 쓰다듬었지만 상수는 자신의 마음을 모르는 정오에 화를 내고 가버렸다. 

이후 송혜리(이주영)는 자신들의 집을 청소하는 상수에게 장난스레 "너 마음에 든다. 결혼하자"고 말했다. 지켜보던 정오 역시 "좋은 생각. 둘이 잘 어울린다"며 장난 쳤다. 그러나 염상수는 분노를 드러냈다. 


정유미이광수



정오가 "너 나 좋아한다는 말 진짜였냐. 나는 아닌데 어쩌냐. 난 너 그냥 친구다. 귀엽고 재밌다"라고 말하자 상수는 "좋아한다고 했지 않냐. 사귀자고도 했다. 그냥 너, 나 갈길 가면 가자. 난 너 좋아하고 넌 나 남자로 안 보고"라고 직진을 선언했다. 그럼에도 정오는 "어쨌든 난 아니라고 했으니, 뭐"라고 태연하게 말했다. 


홍일지구대 내에서도 최명호, 한정오, 염상수의 삼각관계가 뜨거운 화제였다. 지구대원들은 상수에게 "명호 걔 정말 간만에 여자 만나는 거다. 방해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뒤이어 명호의 옛 연인과 관련한 아픈 과거도 언급했다. 





상수는 내내 최명호에 열등감을 드러내며 예민한 기류를 뿜어냈고 홍일지구대도 연신 시끄러웠다. 가정폭력, 미성년자 흡연, 퇴직자의 담배 심부름, 몰래카메라 성폭력 등의 사건을 목도한 지구대원들은 이성적으로 판단하려했지만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특히 성범죄자의 성폭력 현장을 잡은 정오는 가해자의 도발에 화를 참지 못하고 무기를 발사했다. 이후 정오는 약혼자 걱정에 빠진 피해자에게 "아무 일도 없었다"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정오는 가정폭력 현장에서 보고 느낀 울컥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너무 슬프지 않냐. 피해자가 자기 걱정은 안 하고 주변의 시선, 주변의 사람을 걱정하는 게"라고 말하며 상수를 더욱 감동하게 했다. 상수는 "나 너 쭉 좋아할 거다"라고 말했고 정오는 황당해했다.

또한 경찰 이주영과 관련한 불법 도박 사건으로 홍일지구대 1팀은 골치 아파했다. 기한솔(성동일), 은경모(장현성)을 비롯한 1팀은 이주영의 선배인 오양촌(배성우)에게 비밀로 한 채 수사를 계속했다.

현장을 잡은 수사팀은 상습 도박뿐만 아니라 특수 폭행까지 얽힌 모습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무전으로 이주영이 얽혀있음을 알게 된 오양촌은 분노하며 현장으로 달려갔다.

한편, 미성년자 담배를 검거했던 삼보(이얼)는 복수심에 찬 학생으로부터 퍽치기 및 사고를 당했다.


[경제사회 뉴스] - 정두언, 박근혜 재판 거부 언급.. "항소 안할 수도"

[일반생활 뉴스] - 카이스트, 로봇 전문가들에게 보이콧 당해.. AI무기개발

[금융 재태크 일] - '드론자격증' 수백만 원 들여 취득후 .. 무용지물 ?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