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이광수에게 "난 너 친구야".. '라이브'



배우 이광수가 정유미에게 마음을 표현했으나 친구라는 말이 돌아왔습니다.


'라이브' 배우 정유미가 이광수의 마음을 여러 차례 거부했다.


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에서는 최명호(신동욱)과 연애를 시작한 한정오(정유미)의 거절에도 불구, 직진 사랑을 보이는 염상수(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명호는 정오의 볼에 뽀뽀를 한 뒤 고백했고 정오 역시 웃음으로 답했다. 씁쓸한 얼굴의 상수는 "정오야 나랑 자전거 타자"고 외쳤고 두 사람은 함께 자전거를 탔다.

정오는 최명호와의 뽀뽀를 떠올리며 수줍게 웃었다. 정오는 자신을 챙겨주는 상수에 "따뜻한 놈. 진짜 따뜻한 놈"이라며 머리를 쓰다듬었지만 상수는 자신의 마음을 모르는 정오에 화를 내고 가버렸다. 

이후 송혜리(이주영)는 자신들의 집을 청소하는 상수에게 장난스레 "너 마음에 든다. 결혼하자"고 말했다. 지켜보던 정오 역시 "좋은 생각. 둘이 잘 어울린다"며 장난 쳤다. 그러나 염상수는 분노를 드러냈다. 


정유미이광수



정오가 "너 나 좋아한다는 말 진짜였냐. 나는 아닌데 어쩌냐. 난 너 그냥 친구다. 귀엽고 재밌다"라고 말하자 상수는 "좋아한다고 했지 않냐. 사귀자고도 했다. 그냥 너, 나 갈길 가면 가자. 난 너 좋아하고 넌 나 남자로 안 보고"라고 직진을 선언했다. 그럼에도 정오는 "어쨌든 난 아니라고 했으니, 뭐"라고 태연하게 말했다. 


홍일지구대 내에서도 최명호, 한정오, 염상수의 삼각관계가 뜨거운 화제였다. 지구대원들은 상수에게 "명호 걔 정말 간만에 여자 만나는 거다. 방해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뒤이어 명호의 옛 연인과 관련한 아픈 과거도 언급했다. 





상수는 내내 최명호에 열등감을 드러내며 예민한 기류를 뿜어냈고 홍일지구대도 연신 시끄러웠다. 가정폭력, 미성년자 흡연, 퇴직자의 담배 심부름, 몰래카메라 성폭력 등의 사건을 목도한 지구대원들은 이성적으로 판단하려했지만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특히 성범죄자의 성폭력 현장을 잡은 정오는 가해자의 도발에 화를 참지 못하고 무기를 발사했다. 이후 정오는 약혼자 걱정에 빠진 피해자에게 "아무 일도 없었다"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정오는 가정폭력 현장에서 보고 느낀 울컥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너무 슬프지 않냐. 피해자가 자기 걱정은 안 하고 주변의 시선, 주변의 사람을 걱정하는 게"라고 말하며 상수를 더욱 감동하게 했다. 상수는 "나 너 쭉 좋아할 거다"라고 말했고 정오는 황당해했다.

또한 경찰 이주영과 관련한 불법 도박 사건으로 홍일지구대 1팀은 골치 아파했다. 기한솔(성동일), 은경모(장현성)을 비롯한 1팀은 이주영의 선배인 오양촌(배성우)에게 비밀로 한 채 수사를 계속했다.

현장을 잡은 수사팀은 상습 도박뿐만 아니라 특수 폭행까지 얽힌 모습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무전으로 이주영이 얽혀있음을 알게 된 오양촌은 분노하며 현장으로 달려갔다.

한편, 미성년자 담배를 검거했던 삼보(이얼)는 복수심에 찬 학생으로부터 퍽치기 및 사고를 당했다.


[경제사회 뉴스] - 정두언, 박근혜 재판 거부 언급.. "항소 안할 수도"

[일반생활 뉴스] - 카이스트, 로봇 전문가들에게 보이콧 당해.. AI무기개발

[금융 재태크 일] - '드론자격증' 수백만 원 들여 취득후 .. 무용지물 ?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라이브' 이광수, 자살 시도 저지.. 학교 폭력 가해자에 칼 맞았다 '위기상황'



배우 이광수가 드라마 '라이브'에서 혼신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광수가 자살을 시도한 학생을 살렸다. 그러나 학교 폭력 가해자가 휘두른 칼에 맞아 위기를 맞았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6화에서는 임산부에게 테이저 건을 쏜 한정오(정유미 분)가 감찰을 받는 모습과, 염상수(이광수 분)가 오양촌(배성우 분)과 함께 자살을 시도하던 학생을 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정오는 여자가 깨진 유리병을 내리쳐 남자를 죽일 수도 있다고 생각, 테이저 건을 쐈다. 하지만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여자가 팔 다리 근육이 아닌 어깨에 테이저 건을 맞은 데다 임신 초기의 임산부였던 것. 

소식을 들은 염상수와 오양촌은 한정오가 있는 경찰서로 향했다. 염상수는 한정오의 얼굴에 있는 상처를 치료했다. 

한정오는 염상수에게 "죽을 수도 있나? 엄마랑 아기가?"라고 말했고, 염상수는 "넌 잘못한 거 없다. 팔 다리 쏘려다가 어깨 쏘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에 한정오는 "아니다. 그 순간 매뉴얼 같은 건 생각도 못했다. 반사적으로 쐈다"고 했고 염상수는 "감찰 가서 매뉴얼대로 했다고 말해라"고 당부했다.



라이브이광수정유미라이브이광수정유미


한정오는 오양촌에게 "난 아무래도 좋은 경찰이 될 자격이 없다"고 자책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오양촌은 "난 아직도 좋은 경찰이 뭔지 모르겠다. 다만 그걸 질문하는 네가 이 지구대에서 좀 더 크길 바란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정오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 최명호(신동욱 분)도 기가 죽어 있던 한정오를 찾아와 위로를 건넸다.

한정오는 최명호에게 "죄송하다. 어쩌다 경찰이 됐지만 기왕 경찰이 됐다면 능력 있는 경찰이 되고 싶었다"라며 고개를 숙였고, 최명호는 "사고 안치고 경찰 된 놈 있으면 나와보라고 해라"라며 한정오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그때 이 모습을 본 염상수는 최명호를 향해 "어! 그거 터친데. 그러는 거 매너 아니다"라며 최명호를 견제했다.

방에서 이를 듣게 된 동기 송혜리(이주영)는 그런 염상수에게 "너 정오 좋아하지. 너는 최명호한테 졌어"라며 놀렸다. 이에 염상수는 아무 말없이 설거지만 했다.

임산부와 태아를 걱정하던 한정오는 주변의 만류를 뿌리치고 병원으로 향했고 예상대로 임산부의 남편에게 뺨을 맞았다. 하지만 그 곳에서 임산부와 태아 모두 괜찮다는 말을 듣고 안도했다.


라이브이광수정유미라이브이광수정유미


라이브이광수정유미라이브이광수정유미



한정오의 사수 강남일(이시언 분)은 한정오에게 "감찰에서 매뉴얼대로 했다는 말만 반복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넌 여자라서 혼자 경찰복 벗으면 끝이지만 난 애도 있고 아내도 있는 가장이다"라고 강조했다.

결국 한정오는 매뉴얼대로 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자책하던 한정오는 대신 사격 연습에 열을 올렸다. 한정오는 쉬라는 염상수에게 "내게는 움직이는 표적을 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다시는 그런 치졸한 거짓말 하기 싫다"라며 연신 방아쇠를 당겼다.

한편 오양촌은 아내 안장미(배종옥 분)의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는 법원에 가기 전 아버지(이순재 분)을 찾아갔다. 오양촌 아버지는 이혼을 고민하는 아들에게 "네가 그동안 장미에게 해준 게 뭐가 있다고 이혼도 안 해주냐"며 며느리 편에 섰다.

오양촌은 "아이는 마음대로 보러 오겠다. 월급의 70퍼센트를 보내겠다"라면서도 "범인에게 총 쏠 때도 세 번 경고를 하는데 어떻게 같이 살 비비고 애 낳고 20년을 산 남편에게 경고도 없이 이럴 수 있나"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라이브이광수정유미라이브이광수정유미


그는 "이혼한 걸 땅을 치고 후회하게 만들겠다. 다시 결혼해 달라고 사정하게 만들 것"이라며 멋진 전 남편이 되겠다고 큰 소리를 쳤다. 

지구대의 사건 사고는 끊이지 않았다. 고등학생이 옥상에 올라가 자살을 기도하는 사건이 터진 것. 염상수와 오양촌은 학교로 곧장 향했고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 투신자살을 시도한 학생을 구했다. 

오양촌은 염상수에게 "네가 사람 하나 구했다"며 활약을 칭찬했고, 염상수는 구조 과정에서 머리를 다치고도 좋아하며 소리를 질렀다.

슬픔과 눈물로 가득한 현장도 있었다. 이삼보(이얼 분)와 기한솔(성동일 분)이 전부터 알고 지내던 노인이 아픈 딸과 함께 동반 자살을 한 것. 모녀의 죽음을 막지 못한 것에 이들 모두 절망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오양촌의 만류에도 불구, 학교 폭력 가해자를 홀로 쫓다가 휘두른 칼에 부상을 당하는 염상수의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