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골퍼'에 해당되는 글 1건


박상현 골퍼가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박상현(35)이 제37회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0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박상현은 6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6천451m)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 맞바꿔 이븐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언더파 283타를 기록한 박상현은 장이근(25), 황중곤(26), 가간지트 불라(인도)와 치른 연장전에서 우승을 확정하고 우승 상금 2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2016년 이 대회를 제패한 박상현은 2년 만에 패권을 탈환하며 박남신(1996년), 최상호(2005년), 김경태(2011년)에 이어 매경오픈 사상 네 번째로 두 번 우승한 선수가 됐다.


아직 이 대회에서 3승을 거둔 선수는 없다. 박상현은 이 대회 우승으로 국내에서 통산 6승째를 달성했다. 


오전까지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진행된 최종라운드 경기는 국내에서 메이저 우승 경력이 있는 쟁쟁한 선수들의 패권 쟁탈전이 필드를 뜨겁게 달궜다. 

박상현 외에 지난해 KPGA 선수권자 황중곤, 작년 매경오픈 우승자 이상희(26), 지난해 한국오픈 챔피언 장이근이 막판까지 한 타 차이로 엎치락뒤치락하며 우승 경쟁을 벌였다. 

먼저 기선을 잡은 쪽은 매경오픈 사상 최초의 2연패에 도전한 이상희였다. 

이상희는 전반 9개 홀에서 2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가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하지만 12번 홀(파4) 보기로 리드를 지키지 못했고, 이번엔 장이근이 13, 14번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1타 차 단독 선두를 꿰찼다. 

장이근의 선두 질주도 오래가지 못했다. 장이근이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며 1위 자리는 15번 홀(파4) 버디를 낚은 황중곤에게 돌아갔다. 





황중곤이 3언더파, 장이근과 박상현, 이상희가 나란히 2언더파로 추격하는 양상에서 장이근이 먼저 17번 홀(파3) 보기로 2타 차로 벌어졌고, 박상현과 이상희 역시 나란히 16번 홀에서 1타씩 잃으면서 황중곤 쪽으로 승기가 기울었다. 

2타 차 리드를 잡은 가운데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선 황중곤은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렸고, 두 번째 샷도 나무 사이로 보내려다 공이 나무에 맞는 바람에 결국 더블보기에 그쳤다. 

결국 황중곤과 먼저 1언더파로 경기를 끝내고 기다리던 장이근, 불라, 마지막 18번 홀을 파로 지킨 박상현까지 4명이 연장전에 돌입했다. 

1차 연장에서 불라가 파를 지키지 못해 먼저 탈락했다. 18번 홀에서 치른 1차 연장에서는 장이근, 박상현, 황중곤의 두 번째 샷이 홀과 비슷한 거리에 떨어져 경기 진행 요원이 직접 줄자로 거리를 잴 정도로 팽팽한 승부였다.




2차 연장에서는 황중곤이 2m 안 되는 파 퍼트가 홀을 맞고 나오는 바람에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역시 18번 홀에서 진행된 3차 연장에서 장이근이 그린 주위에서 퍼트로 굴린 공이 홀을 지나쳐 약 2m 정도 파 퍼트를 남겼다. 

이어 시도한 파 퍼트도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며 우승의 기회는 박상현에게 돌아갔다. 

박상현은 그에 앞서 시도했던 약 8m 버디 퍼트가 홀을 지나치긴 했으나 약 1m 내리막 퍼트를 침착하게 넣은 뒤 환호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