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기념식'에 해당되는 글 1건


제99주년 삼일절 기념식.. 서대문형무소 '만세운동' 재연등



서대문형무소 '만세운동' 재연등의 행사가 이루어 진다고 합니다.

삼일절을 맞아 남북 종교계가 특별한 기념식을 열고 정부도 애국정신을 기리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남북 종교계는 3·1운동 99주년을 기념해 기독교, 불교, 천도교를 대표하는 종교인이 독립선언서 등을 읽는 행사를 갖는다. 북측 조선종교인협의회의 서한도 공개됐다. 

3.1운동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상임대표 박남수)는 오는 3월 1일 서울 종로구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제99주년 3·1절 기념대회를 개최하며 최초로 북한 조선종교인협의회 명의의 축사를 낭독한다.

우리 종교인들도 북측에 축사를 발송했으며, 북측은 이를 평양 조선천도교회 중앙지도위원회 교당에서 열리는 '조선종교인협의회 3.1절 기념행사'에서 낭독할 예정이다. 

기독교를 대표해 이홍정 총무, 불교를 대표해 혜총 스님, 천도교를 대표해 주선원 감사원장이 독립선언서를 읽는다. 


이는 1919년 3·1운동 당시 종교지도자들의 독립선언문 낭독을 재현한 것으로, 2018년판 독립선언서를 시민들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북측 조선종교인협의회는 미리 보낸 서한에서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를 성대히 치른 기쁨에 넘쳐있는 때에 서울에서 3.1인민봉기 99돌 기념행사가 성대히 개최되는 데 대해 뜨거운 동포애의 인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3.1인민봉기는 민족의 자주독립을 위해 일제 식민지통치에 항거한 반일애국항쟁이었다"며 "그러나 아직 우리 민족은 외세에 의해 강요된 분열의 비극을 끝장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우리 민족은 힘이 약해 열강에 국권을 빼앗기고 독립만세나 애타게 부르짖던 약소민족이 아니다. 슬기롭고 막강한 국력을 가진 민족"이라며 "지금이야말로 온 겨레가 3.1인민봉기자들처럼 분연히 떨쳐 일어나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삼일절 기념사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오전 10시에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3.1 정부 기념식이 열린다. 이는 2010년 이후 8년 만의 실외 기념식으로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독립선언서를 읽고 독립문까지 만세 운동을 재연하는 행진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오후 12시 보신각에서 타종행사를 개최하고 애국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한편 3·1운동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서울 종로구 중앙대교당에서 북한 조선종교인협의회 명의의 축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