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부산시장 불출마 선언.. 오거돈 "경의 표한다"



부산시장 불출마 선언을 김영춘 장관이 했습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 출마 여부를 놓고 고심했던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1일 불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현직 장관이자 국회의원으로서 경제살리기와 북핵 위기 해결에 총력을 경주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작은 차질도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으로 출마를 접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많은 시민과 당원들께서 촛불혁명을 부산에서도 완성하라는 명령으로 저의 출전을 요구해왔다"면서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많은 시민들의 요청에 따르지 못하는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그 기대는 다른 분들이 저보다 더 훌륭하게 이루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향후 수십 년의 운명을 좌우할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면서 "이런 중대한 시기에 국무위원으로, 해수부 장관으로서 맡은바 직분에 더욱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불출마 결정 배경과 관련, "당의 간곡한 요구도 고려됐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및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을 앞두고 원내 1당 지위를 유지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현역 의원인 김 장관에 불출마를 권고했다.

김 장관 지역구인 부산 진구갑의 경우 당세 등을 감안할 때 보궐 선거가 진행될 경우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점도 민주당의 이런 권고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춘 장관이 불출마함에 따라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박재호 국회의원, 정경진 전 부산시행정부시장 등이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신용한 한국당 탈당, 바른미래당으로 충북지사 출마



자유한국당 신용한 의원이 바른미래당으로 충북지사에 출마하였습니다.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48)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뒤 4일 바른미래당에 입당했다. 바른미래당의 ‘인재영입 1호’인 신 전 위원장은 바른미래당 ‘간판’을 달고 6·13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에 도전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대표실에서 신 전 위원장 등 청년기업가들의 입당인사 소개식을 주최했다. 유 대표는 “오늘 어려운 결심을 해서 입당한 신 전 위원장과 같이한 청년 창업·벤처 관계자들 그리고 학생들·젊은이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개인적으로 충북 청주·충주·제천을 중심으로 충북에 바른미래당이 강력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중요하고 의미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어 “오늘 (신 전 위원장의) 입당을 계기로 자유한국당에서 바른미래당으로 오고싶은 분들은 언제든 올 수 있게 대문을 활짝 열고 있을테니 주저 말고 빨리 올 분들은 와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 전 위원장은 입당 선언문에서 “저는 오늘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담아내고자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바른미래당 입당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신 전 위원장은 “여러분께서 지금까지 경험해 오셨던 대한민국 정당들은 과연 어떠셨느냐. 청년들과 서민들의 팍팍한 삶 속에서 ‘소통’은 만족하셨느냐”며 “양당 기득권 구조나 당리당략, 각 분야별 이기주의 구조는 허물어졌느냐”고 했다. 

그는 이어 “지금 바로 2018년. 빅데이터, 블록체인이 일상화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 미래의 대한민국은 과연 어느 누가, 어느 정당이 새롭게 설계하며 이끌고 갈수 있겠느냐”고 밝혔다. 제 3정당으로서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강조한 것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참석하지 않았지만 ‘청년 영입 축하 메시지’를 보내 “먼저, 오늘 바른미래당에 입당하는 청년 여러분 모두를 크게 환영하고, 청년들이 꿈꾸는 미래를 항상 응원한다”며 “대한민국 최초의 동서화합을 이뤄낸 통합정당, 민생과 개혁을 최우선으로 하는 개혁정당에서 함께,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밝혔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