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통도사'에 해당되는 글 1건


우리나라의 사찰인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가 세계유산 된다고 전해졌습니다.


이코모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개 중 4개 등재 권고


양산 통도사와 영주 부석사, 보은 법주사, 그리고 해남 대흥사가 세계유산 등재가 확실시된다.


문화재청은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로 세계유산 후보지를 사전 심사하는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하 '한국의 산사') 7개 사찰 중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4개 사찰을 등재 권고했다고 4일 밝혔다.


등재 권고 대상에서 제외된 사찰은 안동 봉정사, 공주 마곡사, 순천 선암사다. 세 사찰은 역사적 중요성이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고, 특히 봉정사는 다른 사찰과 비교해 규모가 작다는 것이 제외 이유라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이코모스는 각국이 등재 신청한 유산을 심사해 등재 권고, 보류, 반려, 등재 불가의 네 가지 권고안 중 하나를 선택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와 당사국에 전달하며, 등재 권고를 받은 유산은 이변이 없는 한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된다.


등재 권고를 받은 사찰은 7세기 이후 한국 불교 전통을 현재까지 이어오는 종합 승원이라는 점에서 세계유산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인정받았다. 또 개별 유산의 진정성과 완전성, 보존관리 계획도 충분한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이코모스는 앞으로 늘어날 관광 수요에 대한 대응 방안과 정비 계획을 마련하고, 사찰 내 건축물을 지을 때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와 협의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코모스가 제외한 3개 사찰까지 포함해 7개 사찰이 모두 등재될 수 있도록 보완자료를 작성하고 위원국 교섭 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세계유산위원회에서도 일본이 등재 신청한 '무나카타·오키노시마와 관련 유산군'이 8곳 가운데 4곳만 등재 권고를 받았으나, 8곳이 모두 등재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본선 대회격인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막판 뒤집기를 통해 7개 사찰 모두를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의 산사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은 2011년 5월 국가브랜드위원회가 '전통사찰 세계유산 추진 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하면서 시작됐고, 심사를 통해 선정된 7개 사찰이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올랐다.


등재 과정에서 정부와 조계종은 이 사찰들이 20세기 중반 이후 문화재보호법 보호 아래 건축물과 지형이 잘 보존됐고, 종교시설로서 성스러운 분위기와 느낌을 간직하고 있으며, 각종 불교미술품을 통해 시대적 층위와 특징을 보유한 유산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의 산사는 6월 말 바레인에서 개막하는 제42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확정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