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대책법'에 해당되는 글 1건


육지담, 워너원 강다니엘 '충돌' 사과요구.. "조현병 없다"



가수 육지담이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에게 사과를 요구 하였습니다.

육지담이 강다니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강다니엘과 열애설 논란에 휩싸였던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과 그들의 소속사를 향해 사과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예고한 것. 

육지담은 이 때문에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 실검에 등극했으며 주요 매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당장 강다니엘 팬들과 워너원 팬들은 육지담의 이 같은 행동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워너원이 출연한 Mnet ‘스타라이브’가 최악의 방송 사고를 내, 워너원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비등하자 육지담이 용기를 낸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육지담은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더 이상의 피해는 싫다"라며 자신의 단호한 입장을 정리했다.

육지담은 글에서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다"며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 까지,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육지담은 이어 "저번 달 2월 LA에 있었던 저를 태우고 공항에 가려고 했던 외국인, 한인들 아시아인까지. 몇십대의 차. 그리고 그 차들이 내가 혼자 거리를 걸을 때마다 따라왔던 그 일당부터 수사하고 싶다"면서 "누군가에 의해 위협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육지담은 특히 "끝내 친언니가 데리러 미국까지 왔지만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받지 않았다. 저에게 무서운 일들이 일어났기 때문에 저는 살고자 했을 뿐이고 그 기간 동안 YMC, CJ는 저에게 단 한 번도 연락이 왔던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육지담이 연락을 해도 소속사는 외면했고, 소속사 역시 육지담을 나몰라라 했다는 것. 

육지담은 그러면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와 병원에서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다"면서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자신의 근황을 알렸다. 

한편 인기 정상의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22)과 래퍼 육지담의 과거 친분이 논란이 되자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월 진화에 나선 바 있다. 

YMC는 지난 2월 14일 "이슈가 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며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논란은 앞서 육지담이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팬픽(좋아하는 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워너원의 팬들과 육지담은 이와 관련해 갑론을박을 벌였고, 논란은 제3자인 가수 캐스퍼(25·본명 이세린)가 인스타그램에 또 다른 글을 올리며 증폭됐다.

캐스퍼는 "2년 전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 육지담도 있었고, 그 후 두 사람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지만 서로 바빠져 (관계를) 정리한 걸로 안다"고 썼다. 

누리꾼들은 육지담의 이 같은 행동에 대해 “미투도 아니고 지금 뭐하자는 건가요?” “강다니엘과 뭘 풀자는건지?” “적당히 해야지 증거도 없이 나왔다가 뭐 고소? 나올 땐 증거를 가지고 나와야지.” 등의 반응이다.



다음은 강다니엘 논란에 대한 육지담 입장 전문. 

육지담입니다. 저도 더 이상의 피해는 싫습니다. 
일단. 고작 연예인 때문에 이렇게 나라 분위기 망치고 있는 점 정말 죄송합니다.
저번 달 2월 LA에 있었던 저를 태우고 공항에 가려고 했던 외국인, 한인들 아시아인까지. 몇십대의 차. 그리고 그 차들이 내가 혼자 거리를 걸을 때마다 따라왔던 그 일당부터 수사하고 싶은데요. CCTV 확인 하고 싶네요. 
2월 14일 가온차트 시상식 하는 날. 그날에요. 끝내 저희 친 언니가 데리러 미국까지 왔고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다 씹고 인스타그램 올리기 전에도 제시언니, 에일리언니, 제니하우스, YMC 대표 전화번호, 그리고 저의 전 회사였던 CJ 차장 홍OO씨까지. 저에게 무서운 일들이 일어났기 때문에 저는 살고자 했을 뿐이고 그 기간 동안 YMC, CJ는 저에게 단 한번도 연락이 왔던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이 보였고,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 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병원에서 몸을 숨긴 채 살아왔고 무서웠습니다.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합니다.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 열겠습니다. 그리고 끝으로 저 또한 한 달 넘는 기간 동안 악성댓글과 증거 없는 루머들 모두 고소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