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명품백'에 해당되는 글 1건


김윤옥, 명품백 에르메스 가방논란.. 정두언 무마 각서작성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 에르메스 가방논란이 증폭되어 가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고가의 명품백을 받았고, 이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MB 캠프가 대가를 약속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9일 한 매체는 김윤옥 여사는 2007년 8월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시점을 전후해 서울의 한 호텔 레스토랑에서 만난 미국 뉴욕의 한 여성 사업가 A씨로부터 고가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그 자리에는 김 여사와 A씨는 물론, 이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김용걸 성공회 신부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방가격은 3000만원선이었고, MB캠프 인사들에 따르면 가방안에 3만달러(약 3200만원)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두 달 뒤 A씨로부터 받은 명품백과 같은 브랜드의 또 다른 명품백이 공개되며 대선국면에서 논란이 확산되자 A씨로부터 받은 명품백을 김용걸 신부를 통해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후 대선이 임박한 같은 해 12월 미국 뉴욕의 한 교민신문사에서 이런 의혹을 접하고 취재에 나섰고 정두언 전 의원 등 캠프 관계자들은 기사 보도를 막기 위해 또 다른 뉴욕의 여성 사업가 B씨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당시 서울에 인쇄·홍보 회사를 설립해 이 전 대통령 측의 홍보물 일부를 담당했다. 

B씨는 당초 캠프로부터 받을 경선 홍보물 인쇄 비용 일부인 수 천만 원으로 ‘김윤옥 명품백’ 보도를 막았고 캠프 측은 “대선 이후 편의를 봐주겠다”는 각서를 썼지만 이후 어떤 보상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확인서’는 대선 직전인 2007년 12월6일 작성된 것으로, 확인서 밑에는 MB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과 캠프 관계자 송모씨가 서명했다. 

앞서 정두언 전 의원은 인터뷰에서 “(김윤옥 여사가) 엄청난 실수를 했다. 정신 나간 일을 했다”며 “당락이 바뀔 수 있을 정도의 일”이라며 사건의 중대성을 언급했었다. 또 “그 일을 막느라고 집권하면 모든 편의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각서도 써 줬다”고 밝힌 바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