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결별설.. 불륜 인정후 1년



홍상수 영화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결별설에 휩싸였습니다. 이는 불륜 인정후 1년여 만입니다.

9일 한 매체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계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한 달 전에 헤어졌다. 홍 감독이 김민희의 미래를 걱정했다”고 보도했다.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통해 인연을 맺은 후 연인으로 발전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두 사람은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비롯해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 등 다섯 작품을 함께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해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히고 연인 관계를 공식 인정했다. 이는 기혼자인 홍상수 감독의 불륜에 대한 인정이기도 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아내 A씨와 이혼 소송 중이다. A씨에게 협의 이혼을 제안했지만 거절 당한 홍상수 감독은 2016년 11월 27일 A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A씨가 관련 송달을 7차례나 받지 않아 재판이 열리지 않자 홍상수 감독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법원에 공시송달을 신청했고 1월 19일 첫 번째 변론기일이 열렸다. 23일 2차 변론 기일이 예정돼 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오연서 박해진 '치즈인더트랩' 영화시사회.. "싱크로율 100%"



배우 오연서와 박해진이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시사회에 참석했습니다.

원작의 싱크로율을 100% 담은 '치인트'가 찾아왔습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감독 김제영/ 제작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7일 오후 서울특별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가 끝난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과 영화를 연출한 김제영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 분)의 두근두근하고 아슬아슬한 로맨스릴러. 



누적 조회수 11억 뷰(2015년 기준)라는 기록과 함께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전역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수많은 팬과 마니아를 양성한 동명의 웹툰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앞서 tvN 드라마로도 방영되며 역대 tvN 월화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 그 인기를 짐작케 했다.

이미지중앙

김제영 감독 / 사진=서보형 기자


이날 영화를 연출한 김제영 감독은 원작을 영화화하면서 부담감이 존재했다고 얘기했다. 김제영 감독은 “2시간짜리 시나리오를 만드는데 힘이 들었던 것은 맞다”며 “그래서 처음의 시나리오 단계에서 정했던 것이 범위였다”고 얘기했다. 이어 김제영 감독은 “(원작 속) 어디에서 어디까지의 범위를 뽑아낼지를고민했다”고 영화를 제작하며 중점을 뒀던 부분에 대해 얘기했다.

이미지중앙

박해진 / 사진=서보형 기자


드라마와 영화 모두에서 유정 선배를 연기한 박해진은 이 때문에 “부담이 컸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박해진은 “드라마에서 연기를 했던 것처럼 사실 16부도 짧다고 생각했는데 영화는 2시간 안에 모든 걸 담아야 해서 어떻게 보여드려야 하나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해진은 “오히려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면 보시는 관객분들이 혼동을 느끼실 것 같아 조금의 변형을 했다”며 “이번 작품은 스릴러적인 부분들에 조금 더 포인트를 줬다”고 얘기헀다.

이미지중앙

박기웅 / 사진=서보형 기자


극 중 백인호 역을 맡은 박기웅은 원작에서 버리고 가야하는 부분과 영화를 통해서 집중해서 보여줬던 인호의 성격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사실 원작을 본 적이 없었다”며 “드라마도 본 적이 없었다. 드라마는 군대에 있어서 보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이어 박기웅은 “원작을 인지하고 있었고 원작의 팬들이 많은 작품이었기 때문에 원작 캐릭터에서 벗어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 원작을 다시 정독했다”며 “그런데 시나리오를 먼저 보고 원작을 봤다. 그러다보니 조금 더 헷갈리더라. 원작에 갇힐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기웅은 원작을 읽다가 말았다고. 

이미지중앙

오연서 / 사진=서보형 기자


홍설 역을 맡은 오연서는 원작부터의 싱크로율에 대해 답했다. 오연서는 “일단은 아무래도 외모가 닮았다는 얘기를 예전부터 들었었는데 사실 이게 굉장히 사랑받은 작품이어서 부담이 됐다”고 얘기했다. 이어 오연서는 영화의 매력에 대해 “일단은 홍설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게 저한테는 굉장히 흥미로운 것 이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오연서는 홍설 역을 연기하며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했다”며 “감독님은 저만의 홍설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자연스러운 저의 모습을 녹이려고 많이 노력했다. 저만의 독특한 홍설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유인영 / 사진=서보형 기자


백인하 역을 맡은 유인영 역시 원작과 드라마, 영화에 대해 언급했다. 유인영은 “드라마하고 만화를 보지를 않았다”며 “드라마에서 이성경 씨도 굉장히 잘해주셨고 웹툰을 좋아하는 분들이 원하시는 느낌이 워낙 다르기 때문에 그걸 보고 들어가면 따라하려는 느낌이 강할 것 같았다. 그래서 느낌만 가져왔다”고 얘기했다.  

박해진과 같이 드라마에 이어 복학생 상철 역을 맡은 문지윤은 영화에 대해 “영화 ‘치즈인더트랩’만의 색깔이 있는 것 같다”며 “로맨스릴러라는 장르가 만들어졌는데 드라마는 드라마대로의 매력이 있었고 영화는 영화만의 색깔이 있어서 저도 연기하기에 사실 어려운 건 없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문지윤은 “드라마에서의 김상철 캐릭터가 이어져서 조금은 영화로 살포시 들어간 건 아닌가라고 생각해봤다. 또 다른 배우가 김상철을 하면 화가 날 것 같아서 제가 한다고 강력하게 했습니다”고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한편, 웹툰 원작과 100%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배우들과 원작, 드라마와는 또다른 매력을 뿜어내는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4일, 화이트데이에 맞춰 관객들을 찾아간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