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여행수지'에 해당되는 글 1건


우리나라 방문 여행객이 늘면서 3월 여행수지 적자 폭이 11개월 만에 가장 작은 수준으로 줄어들었습니다. 


3월 여행수지 13억1000만달러…외국인 관광객 늘어난 덕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3월 국제수지'에 따르면 3월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13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4월(12억4000만 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평창 동계올림픽 전후로 북한발(發) 지정학적 위험이 완화하면서 국내 입국자 수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136만6000명이다. 1년 전보다 10.7%, 전달보다는 30.7% 각각 늘어난 것이다. 외국인 입국자 수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특히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줄어든 중국 입국자 수가 다시 회복했다. 3월 중국인 입국자 수는 40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8% 늘었다. 중국인 입국자 수가 22만8000명까지 줄었던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두배가량 많다. 최근 중국 우한시가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등 해빙 기류는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났다"며 "사드 배치 관련 충격이 지난해 3월부터 나타났으므로 4월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로는 입국자 수가 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행수지 적자가 개선되면서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22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5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소 폭으로 줄었다. 


경상수지는 51억8000만 달러 흑자로 73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었다. 하지만 1년 전 같은 달(57억2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흑자 폭이 줄었다. 외국인 직접투자 배당금 지급 규모가 28억5000만 달러로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외국인의 국내 기업 직접투자 지분이 늘어난 데다 원화가 강세를 보인 3월에 배당을 많이 받아갔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상품수지는 반도체 강세와 세계 제조업 경기 호조로 98억8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527억8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1% 늘어나며 1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도체 수출이 지난해보다 44%가량 늘면서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전기·전자제품 수출도 20%가량 증가했다.  반면에 선박, 자동차 등의 수출은 감소했다. 

  

자동차 수출이 8.1%  줄었지만 자동차 수입은 지난해보다 52.8% 증가했다. 독일계와 일본계 차량 판매가 늘었기 때문으로, 폭스바겐이 재판매를 시작하고 엔화 약세로 도요타 등 일본 차량업계가 프로모션을 실시하면서 외제 차 수입이 증가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