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테니스 간판선수 정현이 테니스 황제 '나달'에게 승리할 수 있는 8명의 선수중 한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위·한국체대)이 '클레이코트의 황제'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을 잡을 수 있을까.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일(한국시간)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꺾을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최근 나달의 클레이코트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만한 선수 8명을 소개했다.

이 가운데 정현은 맨 마지막 순서이기는 하지만 8명 안에 이름을 올리며 '이변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최근 나달은 클레이코트 대회에서 19연승, 46세트 연속 승리 등 그야말로 거침없는 모습을 보인다.


올해 두 차례 출전한 클레이코트 대회인 롤렉스 마스터스와 바르셀로나 오픈에서 모두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했다.

또 이 두 대회에서는 통산 11번씩 정상에 올라 ATP 투어 사상 단일 대회 최다 우승 기록도 세웠다.

지금까지 투어 단식에서 77회 우승한 나달은 그 가운데 55번을 클레이코트에서 일궈내는 등 '흙'에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는 선수다.

특히 나달과 함께 한동안 남자 테니스의 '빅4'로 불렸던 선수들 가운데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는 올해 클레이코트 대회 불참을 선언했고, 노바크 조코비치(12위·세르비아)와 앤디 머리(39위·영국)는 부상이 겹치면서 부진에 빠져 있어 올해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견제할 선수가 마땅치 않다.

여기서 거론된 즈베레프는 현재 세계 랭킹 3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로 ESPN은 나달을 꺾을만한 8명 가운데 가장 먼저 즈베레프를 지목하기도 했다.ESPN은 '클레이코트에서 나달을 꺾을 가능성이 있는 선수' 8명 가운데 8번째로 정현을 거론하며 "정현은 21세 이하 선수 가운데 즈베레프와 함께 최강자의 자리를 다투는 선수"라며 "그는 나달과 같은 수비형 선수로 체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이어 정현에 대해 "공격력이 다소 부족하고 서브나 '킬링 샷'도 약한 편"이라고 지적하면서도 "그의 코트 위에서 보여주는 (이기려는) 기질이 대단한 선수"라고 덧붙였다.

정현은 지금까지 나달과 두 차례 만나 모두 패했다.

두 번의 맞대결은 모두 지난해 열렸는데 클레이코트 대회인 바르셀로나 오픈 8강에서 0-2(6-7<1-7> 2-6)로 졌고, 하드코트 대회인 파리 마스터스에서도 0-2(5-7 3-6)로 패했다.

ESPN은 정현과 즈베레프 외에 마린 칠리치(4위·크로아티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5위·불가리아),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6위·아르헨티나), 도미니크 팀(7위·오스트리아), 존 이스너(9위·미국), 파비오 포그니니(19위·이탈리아)를 나달을 클레이코트에서 괴롭힐 수 있는 선수로 평가했다.

한편 정현은 2일 밤 독일 뮌헨에서 진행 중인 ATP 투어 BMW오픈(총상금 50만1천345 유로) 2회전에서 마티아스 바칭거(163위·독일)를 상대한다.

이길 경우 8강에서는 미르자 바시크(90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마르틴 클리잔(122위·슬로바키아) 경기 승자를 만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정현 16강 진출, PNB 파리바오픈 페더러와 재경기



우리나라 테니스의 간판 정현 선수가  PNB 파리바오픈에서 16강 진출했습니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6위·한국체대)이 토마스 베르디흐(15위, 체코)를 꺾고 BNP 파리바 오픈 16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진행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PNB 파리바 오픈(총상금 797만2535달러) 3회전에서 토마스 베르디흐를 맞아 2-0(6-4, 6-4)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마스터스 1000 시리즈급인 이 대회 16강에 오른 정현은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했다.이로써 정현은 이 대회가 끝난 뒤 발표되는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24위에 오르게 됐다. 


이는 한국 선수 역대 최고 랭킹 기록이 된다. 현재 아시아 선수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니시코리 게이(25위·일본)는 이번 대회에 나올 예정이었다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출전 계획을 철회했다. 이에 정현은 니시코리를 제치고 '아시안 톱 랭커' 자리를 예약했다

 
2000년대 들어 아시아 국적으로 세계 랭킹이 가장 높았던 선수들로는 이형택(42)을 비롯해 파라돈 시차판(39·태국), 루옌쑨(35·대만), 니시코리 등으로 이어져 왔다. 

이 가운데 이형택과 시차판은 은퇴했고 루옌쑨은 현재 세계 랭킹 86위다. 아시아 남자 선수의 역대 최고 세계 랭킹은 니시코리의 4위,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역시 니시코리의 2014년 US오픈 준우승이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