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장비'에 해당되는 글 1건


'2018 책의 해', 마음 풍성한 독서 축제의 해



2018년 마음이 풍성해 지도록 독서 축제가 많이 열린다고 합니다.

출판 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기획한 '2018 책의 해'가 막을 올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서울 종로구 사간동 출판문화회관에서 '2018 책의 해 조직위원회'와 함께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을 했다.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조직위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다. 출판·서점·도서관 등 범출판계와 문학계, 언론계 등 스물세 곳의 기관장은 위원으로 참여한다.

서점, 도서관,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독서 문화를 일구고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1년 내내 이어진다. 

많은 이들이 책의 가치를 인식할 수 있도록 '함께 읽기'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소통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첫 대국민 행사는 다음 달 22~2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하는 '함께 읽는 책의 해 어울림 마당'이다. 매년 열렸던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행사와 연계해 다양한 독자 참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젊은 층을 겨냥한 SNS 프로그램도 눈길을 끈다. 특히 다음 달 공개되는 '나도 북튜버(Book+Youtuber)'는 유튜브에 익숙한 시민들이 책과 관련한 즐겁고 신나는 영상을 올릴 수 있어 세대 간 공감대를 확산해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다음 달부터 하는 '위드북(With Book) 캠페인'도 SNS 이용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책과의 하룻밤을 체험하는 '북캠핑(6~9월)'과 학교ㆍ도서관ㆍ직장ㆍ서점 등의 독서동아리(북클럽)들이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는 '북클럽 리그(4~6월)' 등도 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풍토를 조성하는데 일조할 전망이다.

서점의 심야 운영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전국 심야 책방의 날'도 마련된다. 폐점시간을 연장하고 서점이 없는 문화 소외지역에 책방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서점을 찾는 독자들을 늘려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도서관은 '책 읽는 가족한마당 축제', 지자체는 '책 마을' 지정 시범사업 등을 진행해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한다. 책 생태계 전반의 오늘과 내일을 진단하는 '책 생태계 포럼'도 이달부터 매달 개최된다. 오는 29일 '책 생태계의 오늘을 말하다'를 시작으로 12월 결산포럼까지 총 8회의 국내포럼과 2회의 국제포럼을 진행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출판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책의 해 행사가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사업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