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원'에 해당되는 글 1건


미국 대통령 캐딜락원, 트럼프 김정은에 소개 및 동승제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승차하는 '캐딜락 원'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업무오찬을 마친 뒤 김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의 전용 차량 ‘캐딜락 원’에 오르려 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부터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잇따라 가진 뒤 짧게 산책을 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미국 대통령의 전용 차량인 ‘캐딜락 원’ 앞으로 향했다. 경호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캐딜락 원’의 뒷문을 열자 트럼프 대통령은 뒷문 앞으로 바짝 다가섰고, 김 위원장이 웃으며 차량 내부를 들여다보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내 발걸음을 돌려 호텔 내부로 통하는 문 앞에 서서 한동안 이야기를 나눈 뒤 각자 이동했습니다.  


이에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캐딜락 원’에 함께 올라 어딘가로 이동하자고 제안했거나, 차량을 자랑한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습니다.


‘캐딜락 원’은 미 대통령의 안전을 책임지는 최첨단 기능을 갖춰 ‘움직이는 요새’, ‘움직이는 백악관’으로 불린다. 전장 5.5m, 무게 9t의 육중한 외양 때문에 ‘비스트’(Beast·야수)라는 별명도 갖고 있습니다.  





방탄 유리의 두께는 13㎝로 웬만한 총격을 쉽게 견디며, 급조폭발물(IED)과 화학무기 등을 이용한 공격에도 탑승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운전석 쪽 창문 외엔 열리지 않으며 이 역시 8㎝ 이상 열 수 없다. 차문에는 열쇠구멍이 없다. 문을 여는 방법은 백악관 경호원들만 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시속은 경호상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다. 펑크가 나도 달릴 수 있는 특수 타이어와 야간투시 카메라, 최루탄 발사기, 소방장치, 내부산소공급장치, 대통령의 부상 가능성을 고려한 수혈용 혈액, 산탄총 등이 탑재 혹은 적재돼 있다고 한다


제너럴모터스(GM)가 제작한 이 차량의 가격은 대당 150만달러(약 16억 원)로 추정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