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도 투리스모 성능'에 해당되는 글 1건


기아자동차의 아성에 도전하는 쌍용차의 '코란도 투리스모'의 시승기 소식이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미니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가족 단위 여가활동이 늘면서 넉넉한 공간이 주목받고 있어서다. 9~11인승으로 여러 명이 함께 이동하기도 수월하다.

기아자동차의 카니발이 국내 미니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쌍용자동차는 ‘2018 코란도 투리스모’(사진)로 맞대응에 나섰다.

최근 코란도 투리스모를 직접 타봤다. 서울 역삼동에서 충남 태안군 안면도를 오가는 320㎞ 구간을 달렸다.

미니밴을 뛰어넘는 편안한 승차감이 인상적이었다. 다만 비교적 오래된 디자인과 부족한 편의사양 등은 구입을 망설이게 했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었다. ‘그르르’하는 디젤 특유의 소음이 들렸다. 스티어링 휠(운전대)과 시트로 다소 거슬릴 정도의 진동이 올라왔다. 

가속 페달을 밟자 커다란 차체가 부드럽게 움직였다. 공회전 시 들리던 엔진의 거친 숨소리는 주행 중 가라앉았다. 운전하는 동안 높은 시트 포지션 덕분에 시야가 탁 트였다. 대시보드는 낮은 디자인이 적용돼 막힘이 없었다. 승용차보다 짧은 보닛은 운전을 한결 수월하게 해줬다. 

가다 서다 반복하는 정체 구간에서는 몸집이 커 초기 가속이 더뎠다. 탁 트인 고속도로에 들어서면서 가속 페달을 꽉 밟았다. 시속 100㎞가 넘었지만 속도계 바늘이 머뭇거리지 않았다. 이 차는 유로6 기준을 만족하는 2.2L 엔진을 얹어 최고 출력 178마력, 최대 토크 40.8㎏·m의 힘을 낸다.


특히 미니밴 이상의 편안한 승차감을 자랑했다. 노면이 고르지 못한 도로를 지났지만 흔들림이 적었다. 과속방지턱도 부드럽게 넘어가면서 별다른 충격이 전해지지 않았다. 뒷좌석 동승자도 예상과 달리 “승차감이 좋다”고 했다. 







가족 구성원이 많거나 큰 레저 활동 장비를 쓰는 운전자에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뿐만 아니라 동급 내 유일한 전자식 사륜구동(4WD) 시스템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었다.

안면도 인근 비포장 길도 달려봤다. 별다른 차이 없이 힘있게 앞으로 치고 나갔다. 다만 고를 수 있는 주행 모드가 일반과 눈길 2가지 뿐인 점은 아쉬웠다.


가장 아쉬웠던 건 뒷좌석 편의사양이다. 도어 트림 부분 밖에 컵 홀더가 없어 뜨거운 커피나 음료를 보관하기 어려웠다. 차체 크기 대비 부족한 스피커 갯수는 음악 등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기능이 반감됐다.


쌍용자동차가 판매 중인 미니밴 '2018 코란도 투리스모' / 사진=박상재 기자쌍용자동차가 판매 중인 미니밴 '2018 코란도 투리스모' / 사진=박상재 기자

쌍용자동차가 판매 중인 미니밴 '2018 코란도 투리스모' / 사진=박상재 기자



쌍용차는 사륜구동 시스템 등 주행 성능과 높은 공간 활용성을 앞세워 미니밴 시장에 또 다른 입지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연초에는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을 거쳐 외모를 가다듬었다. 전면부에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 및 주간주행등을 달았다. 이와 함께 앞트임을 했고 라디에이터 그릴은 더 커졌다. 스키드 플레이트(보호판)와 18인치 휠 등을 추가했다.

그러나 완전 변경(풀 체인지)이 미뤄지면서 판매 실적은 주춤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올해 코란도 투리스모를 1만2000대 팔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지난달 기준 누적 판매량은 768대다.

시승하는 동안 연비는 L당 10.2㎞를 기록했다. 공인 복합연비는 10.6㎞/L(2륜 구동 기준)다. 판매 가격은 2838만~5220만원(하이리무진).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