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먼저할까요김선아감우성'에 해당되는 글 1건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감우성... 마지막 비밀 !!



배우 김선아가 시청자들을 가슴 저리게 하여 눈물을 떨구었습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제작 SM C&C) 31, 32회에서는 안순진(김선아 분)이 손무한(감우성 분)의 마지막 비밀까지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도 모르게 깊어진 마음과 안순진의 아픔이 오롯이 전해지는 김선아의 눈물 연기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날 순진은 무한의 만년필장을 산산조각 내며 자신의 감정을 온전히 쏟아냈다. 자신의 손을 치료해주는 무한에게 “이제 그만 죄책감은 버렸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며 무한의 마음을 덜어주고, 무한은 순진에게 재판에 꼭 참석하겠다는 약속을 하며 이별했다.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기에 솔직하지 못했던 두 사람이 마침내 온 감정을 쏟아내고 사랑을 인정하며 이별을 택한 것. 무한은 순진이 더 이상 아프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순진은 아이에 대한 죄책감과 더불어 무한을 위해 헤어짐을 받아들였다.


눈물 마를 날 없는 이별의 시간들. 순진과 무한은 서로의 빈자리를 보며 공허함을 느꼈다. 굿모닝을 외치던 무한이 떠올라 눈물을 삼켜내는 순진. 벚꽃이 지면 더욱 애틋해지듯 헤어짐을 통해 서로를 향한 그리운 마음이 더욱 커져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하지만 다시 한 번 공허했던 순진의 마음이 휘몰아치기 시작했다. 석영(한고은 분)을 만나 무한이 존엄사를 신청한 사실을 알게 된 것. 큰 충격에 휩싸인 순진은 자신을 위해 이런 선택을 한 무한을 생각하며 울음이 복받쳐 올랐다. 터질듯 한 애절함을 안고 무한에게 달려간 순진을 단호하게 밀어내는 무한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순진의 재판 역시 순탄치 않았다. 아폴론 제과 쪽 변호사에게 협박을 받던 순진의 변호사가 법정에 나타나지는 않아 불안함에 떨고 있던 그 순간 법정 문을 열고 들어온 건 무한이었다. 증인석에 앉는 무한을 보며 울컥하는 순진.

이어서 에필로그에 10년간 순진의 눈물을 직접 닦아주지 못했던 무한이 순진의 눈물을 직접 닦아주기 위해 순진을 향해 걸어가는 모습이 담겨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하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 번 기대감을 주었다.




김선아의 깊은 눈물 연기는 진한 여운을 남겼다. 만년필장을 산산조각 내며 흘린 분노와 원망의 눈물, 헤어짐을 통해 더 큰 사랑을 깨닫고 흘린 애틋한 눈물, 무한의 존엄사 사실을 알고 흘리는 먹먹한 눈물까지. 김선아가 그려낸 깊이 있는 눈물들은 시청자들에게 오롯이 전달되며 더욱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어쩌면 사랑해선 안 될 두 사람이 사랑을 시작해버렸고 그걸 알기에 숨기기 급급했던 감정의 폭풍을 마침내 쏟아냈다. 그 과정에서 김선아의 디테일한 감정연기는 몰입감을 높여 극에 집중할 수 있는 좋은 에너지가 되었다.

순진은 사랑했다. 그리고 여전히 사랑한다. 자신의 진심을 이해하고 인정하기까지 너무 많은 길을 돌아왔지만 이젠 완벽히 깨달았다. 혼란스러움에 연속이었던 순진도 이제는 무한을 향해 가는 것만이 남았다.

김선아는 순진의 요동치던 감정선을 특유의 안정적인 연기와 탁월한 완급조절을 통해 시청자들이 순진의 마음을 200%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이끌어냈다. 이것이 안순진이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드는 김선아만의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 33, 34회는 월요일(16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