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정상회담'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베 정상회담, '미래지향 공동선언' 채택.. "2020년 1천억불 교역"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정상회담에서 '미래지향 공동선언'이 채택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은 23일 정상회담을 갖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기로 하고, 오는 2020년까지 연간 교역액 1000억불 목표 달성을 위해 균형적이고 지속적인 교역을 증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꽝 주석은 이날 오전 베트남 주석궁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한·베트남 미래지향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양 정상은 "복잡하게 급변하는 국제정세라는 상황 하에서 양국 관계의 견고한 발전을 위해 미래지향과 상호존중이라는 정신하에 지난 25년간 양국 관계 발전성과를 계승하고 이어나가 호혜적이고 적극적이며 창의적인 협력관계의 토대를 더욱 공고히 하며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확대, 심화시켜 향후 한·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격상시키고 보다 더 풍부하게 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한·베트남 외교관계 수립 이래 양국이 지난 25년간 비약적인 관계 발전을 이뤄왔음을 높이 평가하고, 양국이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가 됐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상생번영·사람중심·평화라는 협력비전을 중심으로 하는 한국정부의 신(新)남방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그 일환으로 한국이 아세안의 중요한 국가인 베트남과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강조했다. 




꽝 주석은 한국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환영을 표명했으며, 베트남이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서 한·아세안 관계 증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활발한 지도자간 교류가 양국 관계 발전을 추동하는 역할을 한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음에 공감하고, 상호 양자방문 또는 다자회의 계기 회동 등 유연하고 다양한 방식을 통해 연례적인 정상간 교류를 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정부 부처, 지방정부, 의회, 정당 및 각종 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상호 교류, 협의와 대화를 더 활성화하며 심화시켜 양국간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 발전의 튼튼한 토대를 공고히 해 나가기로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양 정상은 외교·안보·국방에 대한 대화와 협력을 효과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심화시키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안보에 기여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한·베트남 외교부간 협력 MOU'를 이행하며 양국 정상간 합의사항 이행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 외교장관간 연례회동을 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양국 국방부간 '국방협력에 관한 공동 비전 성명'을 조기에 채택하며 국방·방산분야에서의 호혜적인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한·베트남 관계의 미래를 위해 △양국 젊은 세대간 상호 방문 등 교류 증진 △6만여 한·베트남 다문화가정의 여성과 아동 지원 정책 강화 △한·베트남 2세들에 대한 교육 지원 등에 뜻을 모았고, 교육 협력의 범위와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베트남 내 한국학과 개설 및 한국어 교육, 한국 내 베트남학과 개설 및 베트남어 교육을 증진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문화예술·스포츠 교류 △관광 및 민간 교류 △보건복지 협력 강화는 물론 투자협력, 특히 미래성장을 지향하는 소재부품 산업·전자·에너지·하이테크·첨단농업 개발·인프라·스마트 도시 및 산업단지·창의적 창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장려하기로 합의했다. 

양국 정상은 양국 모두의 원활하고 장기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한·베트남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 사회보장협정 서명을 위한 절차 조기 완료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의하며 상대국 법 규정에 맞게 금융 분야의 기술협력 증진 및 금융회사 상호 진출 확대를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2020년까지 연간 교역액 1000억불 목표 달성을 위해 균형적이고 지속적인 교역을 증진하기로 했으며, 2018년 중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협상을 촉진하며 역내 자유무역체제 확대를 강화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베트남 지도부는 한국의 개발협력 지원이 베트남 사회경제 발전에 기여했음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 한국과의 개발협력이 확대될 수 있기를 희망했고, 문 대통령은 최대 개발협력 파트너인 베트남과의 개발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현대화된 산업국가 건설이라는 베트남 정부의 목표 실현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밖에 양 정상은 환경·제조업·에너지·농업·노동·첨단 인프라 및 도시개발 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역내와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남북 관계 진전,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및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구축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도 필수적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 베트남은 우호적·평화적으로 이뤄진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했으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및 남북 대화 촉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와 환영의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앞서 양국 정상 임석하에 △교역 1000억불 달성 액션플랜 MOU △소재부품산업협력 MOU △교통 및 인프라 협력 MOU △건설 및 도시개발 협력 MOU △4차 산업혁명 대응협력 MOU △한·베트남 고용허가제 MOU가 체결됐고, 그 외에도 이번 방문 계기에 포괄적인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다양한 MOU들이 체결됐다. 

양 정상은 문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이 성공적이었으며,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가 보다 발전하고 강화되는데 중요한 기여를 한 것은 물론 역내 및 세계의 평화, 안정 및 번영발전에 기여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베트남의 따듯한 환대에 사의를 표명하고 꽝 주석 내외의 한국 방문을 초청했고, 꽝 주석은 이에 사의를 표하고 흔쾌히 수락했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