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에 해당되는 글 1건


홍영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당선되었습니다.


"당이 국정 주도해야…개혁의지 느슨해지면 당이 고삐 죄야", "통 큰 정치로 여의도정치 복원"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친문재인) 핵심인사인 3선 홍영표(61·인천 부평을) 의원이 11일 선출됐다.

홍 원내대표는 여당 원내사령탑으로서 드루킹 특검 등으로 파행하는 국회를 정상화하고, '여소야대' 지형에서 야당과의 협치를 이끌어 문재인 정부의 개혁과제를 뒷받침해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20대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16일)과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진행된 이번 경선에서 홍 원내대표가 비주류의 지원을 받은 노웅래 의원을 누르면서 향후 여권 내 권력지형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78표를 획득, 38표를 얻은 3선의 노 의원을 40표 차로 누르고 원내지휘봉을 거머쥐었다.


이번 경선은 홍 의원과 노 의원 간 양자대결로 진행됐다.

홍 원내대표는 일성부터 당 주도의 국정 운영을 강조하며 '강한 여당'을 강조했다.

그는 "당이 이제 국정을 주도해야 하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과제를 실현하는 강력한 견인차가 돼야 한다"면서 "누가됐든 개혁 의지가 느슨해지면 당이 고삐를 죄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나아가 "국정을 주도하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대야 관계와 관련, "여야 모든 정당이 이 시대의 경쟁자이면서 미래로 가는 동반자"라면서 "더 크게 포용할 통 큰 정치로 여의도 정치를 되살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남북관계에 있어 초당적 협력을 위해 법안심사권 등 권한을 가진 남북관계발전특위 구성 방침을 밝혔고, 경제·노동문제와 관련한 사회적 대타협에도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계가 바라는 노동 유연성과 노동계가 주장하는 안정성에 대한 대타협이 있어야 한국 경제가 다시 도약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초당적 협력체제가 마련되면 나머지 국정 현안은 야당에 과감하게 양보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뒤 재수 끝에 선출된 홍 원내대표는 노동운동가 출신의 친문 핵심인사다.


최근에는 국회 환노위원장으로서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협상을 타결시키는 데 역할을 하기도 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했고 지난해 대선 때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노동환경정책위원장을 맡았다.

홍 원내대표가 개혁 성향인 데다, 친문 핵심이라는 점에서 특검 문제로 대립하고 있는 여야 관계가 더 냉각될 수 있다는 전망도 일각에서 나온다.

그러나 국회를 정상화하고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원만하게 이끌어야 국정과제 추진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야당과의 협치와 소통을 강조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출처 ::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님]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