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민 다이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00일에 30kg감량 특급 다이어트 비법.... '홍지민 다이어트'


홍지민 감량비법이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카트쇼2'에서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약 3달 만에 체중 30kg을 감량한 비법을 공개했다.


홍지민은 "자랑은 아니지만, 오늘 입고 나온 옷 사이즈가 스몰이다"며 날씬해진 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지인들과 저도 제가 다이어트에 성공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저는 이제 희망의 아이콘이 됐다"며 주변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홍지민은 체중 감량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홍지민의 음반을 작업하는 프로듀서가 '노래가 우선이 아니다. 체중 조절부터 해야 부담이 없을 것 같다'고 조언한 것. 홍지민은 이 말을 듣고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짧은 시간에 효과적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한 비법을 공개했다. 홍지민은 "많은 분이 제게 '다이어트를 할 때 체중을 재는 게 맞냐? 안 재는 게 맞냐?'고 묻는다"며 운을 뗐다.


홍지민은 "체중은 수시로 잴수록 좋다. 왜냐면 수시로 체중을 재면서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었을 때 체중이 얼마나 올라가고, 운동을 얼마만큼 했을 때 체중이 얼마나 빠지는지를 정확하게 체크를 할 수 있어 '내가 앞으로 이렇게 먹으면 절대 안 되겠구나' 같은 것들을 정확히 알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한 "내가 살을 빼보니까 옷 사이즈를 크게 사는 것보다 작게 사는 게 훨씬 유리하고, 예쁜 옷을 갖춰 입고 운동을 해야 자세부터 달라진다. 운동할 때 기능에 맞는 기능복을 입고 운동을 하는 게 좋다"며 다이어트 성공을 위한 세세한 팁을 전했다.


홍지민은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다이어트 식단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저칼로리지만 포만감이 높은 채소 쌈과 도토리묵, 계란 흰자 찜을 주로 먹었다"며 홍지민 표 다이어트 식단을 공개했다.


특히 "많은 분이 배추는 그냥 김치로 먹어야 한다고 생각을 하지만 알 배추를 쪄서 쌈으로 먹으면 좋다. 양배추가 100g당 26Kcal인데 배추가 100g당 11Kcal기 때문이다. 우리가 쌈을 싸서 먹을 수 있는 채소 중 가장 칼로리가 낮고 포만감이 커 많이 먹어도 살이 찌찌 않는다"며 다이어트 팁을 전수했다.

,,

'10kg 감량' 안선영, 다이어트 전후 사진 공개 "간절했다"

---------------------------------------------------------------------------------------



안선영이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방송인 안선영은 5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출산 직후 안선영, 그리고 다이어트를 통해 10kg을 감량한 현재 안선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 안선영이 최근 출간한 책 '하고싶다 다이어트' 표지 사진도 볼 수 있다.

안선영에 따르면 출산 후 그의 몸무게는 67kg. 안선영은 "굶고 관리하고 나름 방송 복귀해서 헤어 메이크업 옷으로 가리고 '다 빠졌다' '회복됐다' 하던 때가 60kg. 굳이 몸무게 타령을 하지 않아도, 너무나도 예전 같지 않은 몸매와 바닥을 치는 체력, 너무 쑥쑥 튼튼 자라나는 아이의 성장과 비례하게 급 진행되는 노화로, 지치고 무너져 스스로 정한 #나는 나를 이긴다 프로젝트. #안선영 100일 다이어트의 결과물이 고스란히 담긴 #하고싶다 다이어트가 제 눈앞에 펼쳐져 있는 걸 보니 또 하나 아이를 낳은 듯 감개무량하고 겁도 나고 더 열심히 살아야 할 책임감도 느껴집니다"고 밝혔다.

특히 안선영은 "그냥 엄마로 아내로 딸로 며느리로, 점점 나 자신을 잃어가고, 40대 여성으로서 아줌마라는 딱지 붙임으로 '사회적으로 여성성을 거세 당한 듯한' 그 느낌이 너무 싫었습니다"며 "살이 빠져가는 과정이 이슈화되면서 기사가 많이 났을 때 제일 많이 달리는 댓글들이 '돈 있고 시간 있으면 누가 못하냐' '연예인이니까 가능한 거'라는 비아냥거림이었고, 그동안 제안받은 수많은 제품중 하나를 선택해 모델이 됐던 기쁨은 잠시 '돈 벌라고 살뺐냐' '이럴 줄 알았다'며 팬이었다는 분들의 대놓고 하는 비난도 넘치게 받았습니다"고 털어놨다.




또 안선영은 "지난 18년간 단 한 주도 쉬지 않고 해온 방송도, 라디오도, 행사도, 책도, 뭐 하나도 그냥 쉽게 유지되거나 내가 잘나거나 스타성이 넘쳐서 인기가 많아서 된 건 하나도 없었습니다. 내가 지금까지 살아남은 이유는 딱 하나인 것 같아요. 그것은 바로 #간절함. 20대엔 고생하며 날 키운 홀어머니를 호강시켜드려야겠다는 간절함, 30대엔 내가 나를 발전시켜서 더 오래 사랑받는 방송인이 되고 싶다는 간절함, 40대인 지금은 내 아이가 존경할 수 있는 건강한 엄마가 되겠다는 간절함"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선영은 "매일 매일을 연예인이기 이전에 간절하게 그저 가족을 위해 나 자신을 위해 열심히 살아나가는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저의 경험과 생각들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짧은 SNS로 다 표현할 길 없는 제 생각과 제 맘을 글로 적어 여러분께 전합니다. #하고싶다 다이어트. 실은 #간절히 하고 싶다 #바로어무이이자 #40대 여성인 #안선영 #내 삶의 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