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구속기소.. MB 조사 ?



검찰이 MB 재산관리인 이병모를 구속기소 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비자금과 차명재산 관리 등 의혹으로 재판에 남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지난 2일 이 국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및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국장은 검찰 수사에 대비해 자신이 관리하던 입출금 장부 등을 파기한 혐의로 지난달 13일 긴급체포된 후 구속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이 이 장부에 차명재산을 정리해 관리해온 것으로 의심한다. 이 국장도 체포 이후 이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국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2009년∼2013년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에서 10억8천만원, 2009년 다스 관계사 금강에서 8억원을 각각 횡령한 혐의를 확인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홍은프레닝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장악한 관계사 다온에 40억원 가량을 부당지원하게 한 배임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국장이 횡령 등으로 조성한 자금이 이 전 대통령의 비자금처럼 쓰인 것이 아닌지 의심해 구체적인 사용처 등 돈의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다스 실소유주 등 이 전 대통령 차명재산 의혹의 열쇠를 쥔 인물로 평가받는 이 국장이 재판에 넘겨짐에 따라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르면 5∼6일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 계획을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 청렴과 횡령 두 얼굴 행동



청렴과 횡령의 두 얼굴의 모습으로 지내온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되었습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 영장발부가 진행됐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으로 인해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청렴의 의지를 보였던 발언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2010년 취임사에서 밝힌 청렴 의지 발언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구속에 이르게 한 혐의 중 2010년부터 직원들의 격려금 포상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쓴 혐의가 포함된다는 검찰 조사에 따르면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말과 행동이 달랐던 셈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2010년, 강남구가 ‘2010년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측정’ 결과 매우 미흡 평가를 받자 자성과 함께 강도 높은 부패방지대책을 마련 ‘청렴 최우수 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당시 청렴도 평가는 2009년 7월 1일부터 2010년 6월 30일까지 민선4기 마지막 1년을 대상으로 주택, 건축 등 인·허가업무 등은 민원인에게, 내부 인사업무 등은 직원들에게 각각 설문조사한 것을 10점 만점으로 평가한 결과다. 강남구는 2009년에는 청렴도 종합 평가 시 우수기관으로 평가됐지만 1년만에 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당시 인사팀장의 거액 공금횡령과 자필 자술서 공개 등 인사비리 의혹이 보도된 여파였다.

이와 관련,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취임사에서 “부정부패는 절대 용납하지 않고 일벌백계·신상필벌로 1400여명의 공직자를 통솔하겠다”고 '반부패 청렴의지'에 목소리를 높이고 나섰다. 이어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청렴 최우수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실현을 위해 ‘청렴 TF팀’을 발족하기도 했다.

그러나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청렴을 부르짖으며 직원들에게 돌아가야 할 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구속에 여론이 더욱 분노하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이유다.


블로그 이미지

노래숲.... 22 돌뻐꾸기

'아름다운 숲의 소통노래'와 같이 좋은 소통 공간

티스토리 툴바